Home 헬스뉴스뉴스 우리나라도 개, 고양이 모두 코로나19 걸렸다

우리나라도 개, 고양이 모두 코로나19 걸렸다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우리나라에서도 개와 고양이 모두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인 케이스가 지난주 잇따라 발견됐다. 해외에서는 동물들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잇따랐지만, 우리나라에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오후, “최근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면서 관련 부처에 즉각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확진자와 함께 거주한 새끼 고양이… 국내 첫 사례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번 코로나19 감염 사례는 경남 진주에 있는 한 새끼 고양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키우던 고양이 세마리 중 새끼 한 마리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진주 국제 기도원에서 기거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한 모녀가 격리 장소로 옮겨가기 전에 한 동물구호단체에 고양이 세 마리를 보호해달라고 요청했다.

구호단체는 고양이를 옮기는 과정에서 세 마리 중 새끼인 한 마리의 고양이가 변이 묽고 쳐지는 이상 증상을 발견했고, 세 마리 고양이에 대한 코로나19 검진을 실시한 결과 이상 증상이 나타난 한 마리 고양이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우선 확진자 모녀에게서 고양이에게 전파가 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해당 고양이의 등과 앞발 코 등 검체 채취가 이뤄졌고, 모녀와 고양이가 머문 방의 환경 검체에서도 양성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고양이들은 방안에서만 주로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현재 확진 고양이와 다른 동물간 접촉은 없었는지, 확진 고양이와 다른 사람과의 접촉은 없었는지 등에 대해 추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프렌츠불도그 한 마리도 신형 동물진단키트 검사에서 ‘양성’

개도 걸렸다. 서울대 수의대 조제열 교수(벤처기업 프로탄바이오 대표)도 “지난 17일 코로나19에 감염된 견주가 격리되면서 환자가 기르던 프렌치불도그(수컷, 5살)를 동물병원에 맡겼고 19일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이날 밝혔다. 

다행히 이 반려견의 경우, 특별한 증상을 보이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검사는 프로탄바이오가 개발한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를 통해 진행했다. 동물의 콧속 검체(비인두도말)로부터 코로나19 항원을 직접 검출하는 방식. 유전자 증폭 방식과는 달리 소형 진단키트로 현장에서 동물들의 코로나19 확진을 즉각 검사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이다.

조제열 대표는 “해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주인으로부터 강아지, 고양이가 전염됐다는 사례가 계속 보고돼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시약을 개발하게 됐다”며 “해당 반려견에게서 특별한 증상은 없었지만, 견주가 코로나19에 걸린 상황이라 검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반려동물들도 체계적 검사 필요하다”

국내에서 개와 고양이에게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기회로 반려동물들도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허주형 대한수의사회 회장은 “코로나가 널리 퍼져있는 현 상황에서는 함께 생활하는 반려동물도 체계적 검사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반려동물에서 사람에게 감염된 경우는 없으며 동물병원에서도 반려동물에서 코로나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체계적인 검사과정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홍콩 등 해외에서는 이미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에서도 코로나 감염이 발견됐다는 보고가 수차례 있었다. 동물들 사이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퍼져나간 사례도 있다.

이와 관련,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내 최초로 반려동물 확진 사례가 확인됐다”며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여기며 일상을 함께 하고 있는 많은 국민들에게 걱정과 불안을 줄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방대본은 사람과 동물간의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서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지시하고,

이어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 전파시킨 사례는 아직 없어”

한편,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4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인간에서 반려동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추정 사례들은 몇 건 보고되고 있다”면서 “역으로 반려동물에서 인간으로 감염된 사례는 아직까지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이어 “현재 방대본에서 더 엄밀히 해외 자료들을 수집하고 국내 발생 사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 중”이라며 “방대본에서 관련 내용들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