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반려동물 진드기병, 사람에게도 옮을 수 있다

반려동물 진드기병, 사람에게도 옮을 수 있다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국내 진드기 매개 질병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특히 야생 참진드기와 야생동물에서의 병원체가 사람이나 반려동물 그리고 가축에 넘어 올 수 없도록 하기 위해선 진단시스템과 예방을 위한 근본 대책을 수립할 때다.”

채준석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사진>는 12일, 사람과 반려동물의 진드기 매개 질병을 주제로 한 ‘2020 KBVP 원헬스 심포지엄’ 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진드기 매개질병의 예방을 위해서는 각 분야의 전문가가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하는 ‘원헬스'(One Health) 접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채 교수에 따르면 사람에게도 옮는 진드기매개질환의 하나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의 경우, 사망률이 20%나 된다.

그는  “보건복지부에선 지난 7일부로 SFTS를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지정해 관리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에서도 야생에 존재하는 참진드기와 야생동물에서의 병원체가 사람이나 반려동물 그리고 가축에 넘어 올 수 없도록 하기 위해 진단시스템 및 예방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아이해듀’ 생방송으로 진행된 이날 심포지움에선 특히 리더스동물의료원 박강효 원장은 실제 본인이 SFTS에 감염된 사례를 경험을 바탕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 수의사 본인이 감염됐던 사례 발표도 나와

또한 서울아산병원 김성한 교수는 사람의 SFTS 감염 사례와 털진드기병(쯔쯔가무시병)의 주요 특징과 차이점을, 해마루2차진료동물병원 박희남 이연주 정명선 수의사는 개의 주요 진드기 매개질병인 바베시아, 아나플라즈마, 에를리키아에 대한 소개와 실제 병원 사례들을 발표했다.

출처 뉴스원

이어 아이덱스래버러토리스 배보경 박사는 아시아지역의 진드기 매개 질병 진단율과 지난 5년간 변화 양상을 공개했고, 웨스턴동물의료센터 채형규 팀장은 국내 개의 첫 SFTS 감염 사례를 소개했다.

국립환경과학원 김원명 박사는 진드기의 주요 숙주동물에 대한 진드기 예방 프로그램의 중요성을 실제 연구모델 사례를 바탕으로 발표를 했다.

이와 함께 서울대 이소영 교수는 연도별 진드기 등 외부 기생충 예방약물의 주요 특징 및 주의 사항을, 유한상 교수는 인수공통감염성 질환이 원헬스에서 어떻게 다뤄져야 하는지 개념을 각각 정리해 호응을 얻었다.

KBVP, 진드기 매개 질병 가이드라인 배포한다

심포지움을 개최한 한국수의임상포럼(KBVP; 회장 김현욱)은 이번 발표자료들을 근거로 동물병원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진드기 매개질병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한편, KBVP는 이번 심포지움에 이어 오는 9월 27일엔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신장에 대한 제2회 장기중심의학 심포지엄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KBVP, “골치 아픈 진드기 질환 어떻게 치료하나” 바로가기

개·고양이 진드기 12일 심포지엄, 온라인으로 변경 개최 바로가기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1 Comment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trackback

[…] 반려동물 진드기병, 사람에게도 옮을 수 있다 바로가기 […]

1 comment
5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1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