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너도 나도 반려동물 ‘비만 주의보’

너도 나도 반려동물 ‘비만 주의보’

by 기자 이혜령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사람에게도 반려동물에게도, 비만은 ‘건강의 적’이다. 반려동물도 과도한 영양식에다 과식으로 인한 비만이 심각한 질병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

미국반려동물제품협회(APPA)의 2018년 자료에 따르면, 미국 반려견의 55.8%가 “과체중” 또는 “비만”이었다. 반려묘는 그보다 더 많은 59.6%기 “과체중” 내지 “비만”으로 간주됐다. 문제는 그런 ‘과체중’ 또는 ‘비만’으로 판정받은 반려견과 반려묘의 50~60%가 나중에 당뇨병에 걸렸다는 것.

이에 따라 우리나라 보호자들 역시 최근 들어선 반려동물의 체중관리에 고심하고 있다. 

펫사료 브랜드 로얄캐닌이 지난달 입소스(Ipsos)에 의뢰한 ‘반려동물 현황 및 건강 관련 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보호자들이 반려견 건강에 대한 걱정 중 가장 큰 것은 바로 ‘체중 관리’(23.6%)였던 것은 그런 증거다. 이어 ‘소화 및 배변 상태’(14.5%)가 2위, ‘노령에 따른 질환’(14.3%)이 3위를 차지했다.

반려동물 비만도는 크게 다섯 단계로 나뉜다.

먼저 척추와 갈비뼈, 골반이 뚜렷이 눈으로 보이면 가장 마른 체형인 ‘1단계’다. 또 갈비뼈가 만져지고 골반이 튀어 나왔다면 조금 마른 체형으로 2단계다.

그런 점에서 갈비뼈와 척추를 눈으로 볼 수는 없지만 위에서 봤을 때 허리가 들어간 3단계가 가장 이상적이다.

이를 넘어서서 갈비뼈가 만져지지 않고 복부가 동그랗다면 4단계, 다이어트가 필요한 5단계는 뱃살이 출렁이는 정도이다.

미국의 밴필드동물병원 몰리 맥알리스터는 “반려동물의 비만 문제는 전체적으로 건강을 악화시킨다” 라며 “심장질환, 당뇨병, 관절질환 등을 포함해 여러 가지 질병 위험을 높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반려견의 과체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산책 등의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동시에 철저한 식단 관리도 필요하다. 예쁘다고 습관적으로 주고 있는 간식이 실은 아이 건강을 야금야금 갉아먹고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집사들 최대 걱정거리는?… ‘비만’, 또 ‘비만’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2 Comments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trackback

[…] 너도 나도 반려동물 ‘비만 주의보’ 바로가기 […]

trackback

[…] 너도 나도 반려동물 ‘비만 주의보’ 바로가기 […]

2 comments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2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