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맑음동두천 14.0℃
  • 구름조금강릉 21.4℃
  • 박무서울 15.1℃
  • 구름많음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조금울산 20.7℃
  • 흐림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20.3℃
  • 흐림고창 ℃
  • 제주 19.6℃
  • 맑음강화 14.7℃
  • 흐림보은 16.7℃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조금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0.6℃
기상청 제공

뉴스

올 1분기, 경기도 내 위기 야생동물 구조 건수 573건

작년 동기 대비 소폭 상승... 어미 잃은 새끼 42건으로 가장 높아

【코코타임즈(COCOTimes)】

 

 

올 1월부터 4월까지 경기도 내에서 위험 상황에 처한 야생동물 구조 건수는 573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 522건에 비해 소폭 상승했다.

 

특히, 어린 야생동물의 구조 건수가 급증하는 4월 하순에만 100건의 야생동물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에 따르면 4월 하순 구조된 야생동물은 조류 79건, 포유류 20건, 파충류 1건이며, 주된 구조 원인은 어미를 잃은 새끼가 42건(42%)으로 가장 높았고, 조류의 건물 유리벽 충돌이 22건(22%)으로 뒤를 이었다.

 

또, 구조 사례가 증가한 이유는 어린 야생조류가 이때부터 어미로부터 필요한 생존 기술을 배우기 위해 둥지를 떠나는데, 비행이 서툴다 보니 바닥에 떨어져 사람들에게 발견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산책 도중 어린 새 등을 발견했을 땐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 전화 등을 통해 상황을 설명하고 전문가의 조언을 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인위적으로 구조돼 사람한테서 길러지게 되면 생존에 필수적인 것들을 배울 수 없어, 구조센터를 거쳐 자연으로 돌아간다 해도 야생에서 살아남기 쉽지 않을 수 있어서다.

 

신병호 경기도 동물복지과장은 “어린 야생동물 구조 사례가 급증한 것은 많은 도민이 야생동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신고를 해 준 덕분”이라며 “야생동물과 공존할 수 있도록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야생동물 구조 등과 관련된 자세한 문의는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경기남부 권역 031-8008-6212, 경기북부 권역 031-8030-4451)로 하면 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