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8.4℃
  • 맑음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2.3℃
  • 맑음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23.4℃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9.4℃
  • 박무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6.8℃
  • 맑음보은 19.7℃
  • 맑음금산 19.6℃
  • 맑음강진군 19.9℃
  • 구름조금경주시 23.5℃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Main Top

4년제 반려동물학과 나오면 선생님 되는 길 열렸다

 

【코코타임즈】 부산 신라대 반려동물학과가 교육부로부터 ‘교원양성과정’ 승인을 받았다. 이에 반려동물학과 재학생들은 교직과목을 추가 이수하면 전국 특성화 중·고등학교 ‘동물자원’ 정교사(2급)가 될 수 있다. 

 

지금까지 ‘동물자원’ 분야는 건국대 충남대 상지대 등에서 양성해온 ‘산업동물’(소, 돼지, 닭 등 가축용 동물) 전공교사만 있어 최근 여러 중·고교에서 개설하는 반려동물 분야에는 맞지 않았다. 즉, ‘산업동물’을 전공한 교사가 ‘반려동물’을 가르치는, 부조화(mis-match) 현상이 빚어지고 있었던 것. 

 

4일 신라대는 “교육부로부터 최근 ‘2023년 교원양성과정 정기승인’ 결과를 통보받았다”면서 “교직과정 커리큘럼에 맞게 교원과 학습 내용을 더 보강해 미래의 반려동물 전문가를 제대로 키워내겠다"고 밝혔다. 신라대 반려동물학과는 최인순 학과장을 비롯한 6명의 교수와 2명의 겸임교수가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배일권 교수(반려동물학과)는 “최근 반려동물 인구가 늘고, 시장이 계속 커지고 있어 반려동물 전공은 앞으로 더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가로 활약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 관련 법률이 뒷받침되면 반려동물학과 졸업생들은 수준 높은 반려동물 입양자 교육도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이번 신라대 승인에 앞서 광주여대 반려동물보건학과는 지난해에 이미 교육부로부터 ‘교원양성과정’을 승인받았다. 이에 ‘호남권’에선 광주여대가, ‘영남권’에선 신라대가 반려동물을 전공한 '동물자원' 교직과정을 갖추고 있는 셈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