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Vet과 함께Vet Diary “빨간색이면 바로 폐기”… 한수약품, 백신에 신호등 달았다

“빨간색이면 바로 폐기”… 한수약품, 백신에 신호등 달았다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대한수의사회 ‘한수약품(주)'(대표 허주형)이 동물병원에 납품하는 백신에 ‘안심냉장’ 스티커를 지난 5월부터 시범 부착하고 있다. 스티커 색깔에 따라 백신의 ‘사용 가능’ 또는 ‘폐기 필요’ 등을 바로 알 수 있도록 한 것.

13일 한수약품에 따르면 동물병원이 백신을 처음 납품 받을 땐 스티커 온도계는 그냥 흰색<사진>이다. 하지만 설정 온도(섭씨 8도) 범위를 벗어나 상온에서 22시간이 지나면 온도계 일부가 빨간색으로 변한다.

그리고 식품의약품안전처(KFDA)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제시하는 상온 허용 노출시간인 24시간을 완전히 넘어서면 온도계 전체가 빨간색으로 바뀐다. 사람 몸에 염증이 생기는 열이 나는 것처럼, 백신에도 빨간색 경고등이 켜지는 셈이다.

그래서 “콜드체인(cold chain) 신호등”으로도 불리는 이 스티커(라벨, sTTI)를 냉장 보관이 필요한 제품에 부착해두면 상온에 잘못 노출됐을 경우, 변질 여부를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도매상에서 동물약국으로 유통 중이거나, 병원 보관 중일 때도 작동한다.

국내 벤처기업인 ‘티티아이’가 개발했다. 외국에도 비슷한 제품이 있으나 가격이 비싼 반면, 이 제품은 효율 대비 가성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학교급식 축산물, 유아식품 제조회사 등에 이미 적용돼 품질도 검증받았다.

동물병원과 반려동물 보호자 모두 호응 얻어

지난해,  사람에게 쓰는 코로나19 백신 일부가 유통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돼 폐기되는 사고가 난 이후, 대한수의사회가 운영하는 약품도매상 한수약품은 동물 백신에 이 시스템을 도입하기 시작했다. “동물에게 접종하는 백신이라고 해서 유통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스티커는 동물병원의 1회 백신 주문량과 소모량, 병원 내 백신 보관 방법 등을 고려해 백신 상자 외부에 부착된다.

이에 따라 동물병원 수의사들은 항상 백신의 상태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스티커 색깔이 조금이라도 다르게 나타난다면 바로 새 제품으로 교환 받을 수도 있다.

반려동물 보호자들에게 백신을 안전하게 보관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시켜 동물병원의 신뢰도를 올릴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은 “이번 시범사업에서 ‘콜드체인 신호등’의 유용성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냉장 보관이 필요한 전 지역, 전 품목으로 확대해 동물 백신에 대한 한수약품의 신뢰를 계속 높여나갈 것”이라 밝혔다.

현재 한수약품(주)은 중앙백신연구소, 이엘티사이언스, 한국조에티스, 한국MSD동물약품 등의 백신과 약품들을 동물병원들에 공급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일부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news1-1004@news1.kr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