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산업의료기기/약품 핏펫, 스마트폰으로 반려동물 치주질환 찾아낸다

핏펫, 스마트폰으로 반려동물 치주질환 찾아낸다

by COCOTimes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반려동물 소변 진단키트 ‘어헤드'(Ahead)를 만들던 ‘핏펫'(대표 고정욱)이 이번엔 반려동물 구강 검사키트 ‘어헤드 덴탈'(Ahead Dental)을 출시했다.

치은염·치주염 등 치주질환 유발 원인균(혐기성 박테리아)을 검출하는 반려동물용 간이 검사 키트다.

강아지, 고양이의 입 안을 문지른 검사 면봉을 색상표 위에 올린 후 스마트폰 핏펫 앱으로 촬영하면 된다. 검사 결과는 1분만에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해 이상 징후 발견 시 빠른 치료에 도움을 준다.

또 측정된 데이터는 클라우드 서버에 자동 저장돼, 지난 검사 기록 등을 통해 장기적인 구강 건강 관리에 활용할 수 있다.

BT(생명공학기술)과 ICT(정보통신기술)를 융합한 셈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동물용 의료기기 허가도 받았다.

가격은 1만원대. 현재 핏펫몰에서 출시 기념 프로모션으로 할인 구입도 가능하다.

핏펫의 반용욱 바이오연구소장은 7일 “치주 질환은 강아지와 고양이 발병률 70~80%에 해당하는 흔한 질병”이라면 “어헤드 덴탈은 반려동물 건강 관리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