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케어사료/간식 로얄캐닌, 인도 베트남에도 펫푸드 수출길 열었다

로얄캐닌, 인도 베트남에도 펫푸드 수출길 열었다

by PD 송창호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펫푸드 브랜드 로얄캐닌 김제공장이 인도와 베트남 수출길을 열었다.

로얄캐닌코리아는 8일 “로얄캐닌 김제공장이 국내 최초로 인도와 베트남에 반려동물 사료 수출길을 열었다”면서 “지난해 호주로부터 수출 승인을 받은 데 이어 올 9월부터는 뉴질랜드, 일본, 홍콩, 태국, 대만을 포함해 총 9개국에 사료를 공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인도행 수출 물량은 올해 말까지 약 500톤 규모로 예상된다. 품목은 반려묘 및 반려견 일반사료, 질환관리사료 등 35여종.

유전자 변형 원료를 사용하지 않았다는 ‘비유전자변형(Non-GMO)’, 사료 성분에 소고기 성분이 포함되지 않아야 하는 ‘소고기 무함유(Beef-free)’ 등 인도의 반려동물 사료 수입 조건을 만족하는 원료를 쓰고 있는 것이 이번 수출 인증에 주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세계 2위의 인구 대국인 인도는 경제성장과 핵가족화 등으로 반려동물 입양 가구 수가 빠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아시아 국가 중 최대 잠재력을 보유한 반려동물 시장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유로모니터'(Euro Monitor)도 세계 반려동물 시장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국가로 인도를 지목하기도 했다.

또 베트남에는 내년까지 약 400톤의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베트남 또한 반려동물 관련 산업의 가파른 성장세가 보이는 유망국 중 하나이다.

이에 따라 로얄캐닌은 향후 베트남에 대한 수출 제품 종류 및 물량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김제공장, 설립 3년 만에 아시아태평양 9개국으로 수출길 늘려

로얄캐닌의 아시아태평양 생산 기지인 김제공장은 이에 앞서 모든 동물성 원료에 대한 열처리, 원산지, 품질 및 위생, 추적 관리 프로세스 등을 증명해야 하는 호주, 대만 등의 까다로운 수입 규정을 통과했었다.

국제표준기구인 ISO의 품질 및 식품 안전 인증에 해당하는 ISO 22000, ISO 9001도 보유하고 있다.

로얄캐닌코리아 윤성은 상무(대외협력부)는 “김제공장은 공장 가동 3년만에 아시아태평양 9개국에 수출을 성공하는 쾌거를 달성했다”며 “한국 펫푸드 수출의 대표주자로서 국내 반려동물 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2018년 9월 전북 김제시 지평선산업단지 내에 설립된 로얄캐닌 공장은 총 10만㎡(약 3만 평) 규모의 최신식 제조시설과 높은 품질 및 식품 안전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다.

2020년 12월 국내 반려동물 사료 업계 최초로 3천만불 수출탑을 수상 했으며,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수출 물량을 위해 생산라인을 증설하고 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