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in Top 【일본통신】(51)환경성 “애니멀 테라피, 전국 요양시설에 도입”

【일본통신】(51)환경성 “애니멀 테라피, 전국 요양시설에 도입”

by 편집위원 김민정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일본 정부가 내년부터 병원과 특별요양 노인시설 등에  ‘애니멀 테라피’(Animal Therapy)를 도입한다.

환경성이 2022 회계연도에 지방자치단체가 보호하는 개와 고양이를 노인을 위한 병원과 요양원에 공급하는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지지통신이 지난달 25일 보도한 것.

목적은 두 가지다. 애니멀 테라피를 통해 입원 환자들의 마음을 돌보아 치료 효과를 높이자는 것, 그리고 지자체 동물보호센터에서 보호하고 있는 강아지와 고양이의 안락사 수를 줄일 수 있다는 것.

이를 위해 환경성은 애니멀 테라피를 희망하는 병원과 요양원을 모집한 후 여기에 ‘테라피 독(dog)’과 ‘테라피 캣(cat)’을 투입하는 예산을 지원하게 된다. 아직은 시범 사업의 하나다.

이 동물들은 노인들의 정신 건강 증진과 입원 중인 어린이나 유아의 재활, 심리치료에도 투입될 예정이다. 반려동물의 치료 효과를 검증해보는 효과도 기대된다.

대상과 상황 따라 AAA, AAT, AAE 등 다양하게 접근할 수 있어

애니멀 테라피란 동물을 통해 사람의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경감시키는 방법으로 ‘동물매개치료'(Animal Assisted Therapy)라고도 불린다.

개, 고양이 외에 말, 돌고래 등 주로 정서 수준이 높은 포유류를 통해 치료에 이용한다. 어린이의 등교 거부 문제나 소아암 등 치료력을 높이고자 할 때나 고령자의 난치병으로 인한 장기 입원 등에 주로 쓰인다.

환자의 스트레스 완화를 돕는 테라피 도그(출처;response.jp)

그 중 가장 많이 쓰이는 동물이 개.

특히 ‘테라피 독’은 접촉과 교류를 통해 병이나 상처, 정신적 고통이 있는 사람의 불안을 줄여주고 기력을 되찾아 몸과 마음이 조금이라도 회복되도록 고도로 훈련을 받은 개를 말한다.

이런 독 테라피(Dog Therapy)의 경우 크게 3가지 방법으로 나뉜다.

단지 동물을 쓰다듬거나 보는 것만으로 정신적 안정을  돕는 ‘동물매개활동'(Animal Assisted Activity, AAA)은 치료 목적보다는 개와 접촉하며 즐기는 활동 중심으로 대상자가 정서적 안정과 행복감을 느끼기 위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봉사자들이 훈련된 개와 함께 요양원 등을 방문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일본에서는 약 20년 전부터 제법 자리가 잡힌 봉사 활동으로 한 번에 여러 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활동을 펼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두 번째로 동물매개치료(Animal Assisted Therapy, AAT)가 있다. AAA와 다른 점은 고도로 훈련된 테라피 독이 의료 현장에서 의료 종사자의 주도 아래 직접 참여한다는 점이다.

적어도 2년 이상의 전문적 훈련 기간이 필요한 AAT는 환자의 정신적, 정서적 안정과 신체 기능, 사회적 기능을 개선한다. 치료 후에는 그 효과도 평가한다.

실제 테라피 독 투입을 위해서는 치료 대상자가 개를 좋아한다는 전제 하에 담당의,정신과의, 물리치료사, 재활치료사 등과 제휴해 치료 계획을 작성한다. 엄밀히 말해 애니멀 태라피란 이런 AAT를 뜻한다 볼 수 있다.

세 번째는 동물매개교육(Animal Assisted Education, AAE)이다.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등으로 테라피 독과 봉사자가 방문해 올바른 동물 대하기 방법이나 생명의 소중함에 대해 지도한다.

고양이도 기적 같은 치료 효과를…. 그래서 테라피 캣은 ‘몰핀’ 고양이

많이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테라피 캣(Therapy Cat)도 기적 같은 효과가 일어난 사례들이 꽤 있다.

테라피 캣으로 치유받는 환자(출처;mainich.doda.jp)

긴끼지방(近畿地方)의 한 호스피스 병동.
대부분의 병원이 펫 출입 금지인데 이 병원은 환자가 원하면 펫을 병실에 지내게 하거나 면회가 가능하다.

말기암 통증 완화를 위한 몰핀 투여가 불가피한 환자가 약 투여 후에도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 통증으로 힘들 때 ‘몰핀 고양이’ 가 다가와 앉으면 신기하게도 통증이 거의 사라진다는 것.

이 ‘몰핀 고양이’는 바로 자신이 기르던 애묘들. 병원에서 쓰는 ‘몰핀'(morphine)처럼 통증을 사라지게 한다고 해 붙여진 별칭이다.

애니멀 테라피가 의료 프로그램으로 인정돼 활용되려면 재활 치료 등에 효과가 확인되어야 한다. 검증된 조사에 따르면 테라피견을 일정 기간 이용한 뒤 기억력 개선 등 치매증상 개선과 반응하고 웃고 말함, 휠체어에서 일어나 걸음, 스스로 화장실 오가기 등의 변화가 보였다 한다.

동물을 쓰다듬는 것 외에 환자 자신이 개에게 말을 걸고 함께 걷거나 걷고 싶어하는 적극적 자세가 생겨나는 등 커다란 심리적 자극 효과를 보였다는 것.

현재 일본에서도 애니멀 테라피스트(animal therapist, 동물매개치료사)가 되기 위해 필요한 자격 요건은 없다.
대신 전문학교나 비영리 민간단체인 ‘일본애니멀테라피협회’등이 일정한 기준을 정해 인증 자격을 주고 있다.

2007년 설립된 일본애니멀테라피협회(日本アニマルセラピー協会)의 경우 동물매개활동(AAA)과 더불어 의료 현장에 투입되는 동물매개치료(AAT)를 위한 인증 코스를 갖추고 있다.

이번 일본 정부의 애니멀 테라피 정책에 발맞춤 하기 위해선 전문적인 AAT 준비가 더 필요할 것이다. 또 보호센터에 보호 중인 개, 고양이를 테라피견, 테라피 캣으로 육성하는데 힘쓰고 있어 육성 비용을 조달하기 위한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보호센터 유기견들엔 ‘제2의 견생(犬生)’ 효과도

전국적으로 애니멀 테라피가 점점 퍼져 나간다면 또 하나의 큰 효과가 기대된다. 전국의 수많은 유기견 유실견들에게 새로운 역할 하나를 맡길 수 있다는 것.

환경성에 따르면 전국 지자체 보호센터에 있다 안락사된 고양이만 2019년 한햇동안 2만7천108마리. 강아지도 5천635마리가 안락사됐다. 동물보호센터에선 일정 기간 내에 새로운 주인에게 입양되지 않으면 자연사 또는 안락사되기 때문.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애니멀 테라피 시범사업을 통해 2030년까지 강아지 고양이 안락사 수를 2만 마리로 줄일 것을 목표로 삼았다.

한편, 우리나라의 경우 아직 정부 차원에서 애니멀 테라피를 도입하거나 활용하지는 않고 있다. 한국동물매개심리치료학회 김옥진 회장(원광대 교수)는 “현재 국가 차원의 정책은 아직 없다”면서 “다만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에서 유기견을 치료도우미견으로 육성하여 분양하는 정도”라고 전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3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