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반려동물 비만은 ‘조용한 학대’… 건강 시그널 잘 살펴야”

“반려동물 비만은 ‘조용한 학대’… 건강 시그널 잘 살펴야”

by 기자 신현근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SBS TV동물농장 자문위원 한재웅 원장(N동물의료센터)은 22일, 반려동물 비만의 위험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후 9시부터 네이버 동물공감TV와 로얄캐닌 유투브 채널이 생중계한 ‘반려동물 건강 토크콘서트’를 통해서다.

그는 “비만은 반려동물에게 당뇨병 등 심각한 건강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면서 “반려동물의 비만 상태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 철저한 식이 관리, 운동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귀엽다고 자꾸 간식 주고, 편하게 해준다고 운동 시키지 않는 것은 사랑을 키우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지만, 건강을 해치게 했다면 이는 학대, 그것도 ‘조용한’ 학대일 수 밖에 없기 때문.

이처럼 중요한 반려동물 체중 관리. 하지만 보호자가 안다고 하더라도 쉽지만은 않은 것도 현실. 보호자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고, 강아지 고양이가 얼마나 잘 따라주느냐도 중요해서다. 전문가들의 체계적인 방법론과 노하우가 필요한 이유다.

한국동물병원협회 이병렬 회장도 “전 세계적으로 반려동물 비만율이 50%가 넘고, 아픈 것을 잘 숨기는 습성을 가진 반려묘의 특성을 모른 채 치료의 ‘골든타임’을 놓치는 안타까운 경우도 많다”고 했다.

강아지 견종과 고양이 묘종에 대한 특성부터 아이의 기질, 그리고 성장과정의 차이들을 두루 살필 줄 아는 ‘유능한’ 보호자가 바로 ‘생활 속 동물복지’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생활 속 동물복지는 무엇이 핵심일까?

‘윤샘의 마이펫상담소’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윤홍준 원장(월드펫동물병원)은 “고양이는 아픈 것을 잘 숨기기 때문에 보호자들은 평소 작은 변화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순석 원장(대구 탑스동물메디컬센터)도 반려동물의 지나친 의인화를 경계했다. 그는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사랑하는 것은 맞다”면서도 “하지만 사람과 동일시 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본성을 존중해주고 이에 맞게 관리해주는 것이 보호자가 가져야할 마음가짐”이라고 말했다.

이날 콘서트에서 반려동물을 건강하게 잘 키우는 방법을 공유한 수의사들은 다들 한결같이 “반려동물 최고의 복지는 바로 건강”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행사를 주최한 이병렬 한국동물병원협회장도 “일상 속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균형 잡힌 영양 공급, 적절한 운동, 정기 건강검진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서울시수의사회장인 최영민 수의사는 “반려동물을 건강하게 키우려면 최소 1년에 1번 가까운 동물병원에서 종합건강검진을 받고 반려동물이 먹는 사료에 대해 제대로 공부해야 한다”며 “보호자 교육 프로그램은 물론 반려동물과 잘 지낼 수 있는 사회환경과 정책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전진경, “동물 건강 위해서 반려인들의 배움과 실천이 필수”

이어 반려동물 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각계각층 인사들의 축사도 이어졌다.

로얄캐닌코리아의 스탠리 브라우닝(Stanley Browning) 대표는 “저 또한 수의사로 일하면서 보호자들이 반려동물들을 사랑함에도 불구하고 일상생활에서 관리방법을 잘 몰라 건강이 악화된 사례들을 많이 봐왔다”며 “건강이 최고의 복지라는 취지에 깊이 공감한다”고 밝혔다.

동물복지국회포럼 박홍근 공동대표(더불어민주당 의원)는 “반려동물이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생활복지 향상을 위한 제도적 뒷받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의힘 ‘펫밀리’ 동아리장 허은아 의원은 “반려동물 생활복지의 증진 및 보호자의 책임의식 강화를 위한 의정활동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사)동물권행동카라 전진경 대표는 “반려동물들은 우리에게 많은 기쁨을 주는 존재”라며 “건강한 반려동물로 함께 행복하기 위해서는 반려인들의 배움과 실천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나비야사랑해 유주연 대표는 “많은 반려인들이 반려동물의 건강신호를 무심코 지나친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반려인들이 반려동물의 건강을 세심하게 챙길 수 있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국펫사료협회 김종복 회장은 “반려동물의 생활복지는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의 척도”라며 “반려인들이 생활 속 복지를 실천해서 반려동물과 오래 행복하게 지내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0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