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in Top 동물과 사람, 그 오묘한 세계…⑩AI 신기술과 결합한 동물들

동물과 사람, 그 오묘한 세계…⑩AI 신기술과 결합한 동물들

by 강원국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동물은 사람과 ‘가족’이 됐습니다. 그렇다면 이들은 사람 삶에 어디까지 함께 공존하며 지내는 걸까요? 지금까지 아홉 번에 걸쳐 그 오묘한 세계에 대해 이야기를 해왔지만, 그 끝은 없는 것 같습니다. 

특히 강아지에겐 특별한 능력이 있습니다. 먼저 후각의 경우, 강아지에겐 ‘야콥스’라는 특수한 기관이 입 천장에 있어, 미세한 화학 분자와 호르몬까지 파악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강아지가 냄새를 맡는 능력은 사람의 100만배나 된다고 합니다. 

출처 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 확진자 찾아내는 족집게 강아지들 

미국은 그래서 냄새 구별 교육을 받은 탐지견을 활용하여 코로나-19 확진자 선별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정확도는 무려 94~97%. 신속진단검사 방법인 ‘횡방향 흐름 검사’보다도 높습니다.

이런 반려견 후각 능력을 활용한 연구가 미국 뿐 아니라 영국, 프랑스, 독일, 칠레, 오스트리아, 핀란드, 태국 등 다른 많은 나라들에서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럼 반려견이 확진자 검사 하다가 코로나-19에 걸리면 어떻게 될까요? 

이런 걱정을 하는 사람들 우려를 말끔히 씻어줄 소식도 있었는데요. 지난 3월 러시아는 이미 ‘카니박'(The Carnivak-Cov vaccine)이라는 세계 최초의 동물 전용 백신을 등록, 사람 뿐 아니라 동물에게도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 접종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비대면 흐름이 대세가 되면서 반려견 키우는 사람들이 많아져 생긴 새로운 수요 덕분입니다. 반려동물이 우리와 함께 오랫동안 건강하게 지냈으면 하는 마음이 그런 백신 개발도 요청하는 것이죠.

또 외로움이나 우울증을 겪는 사람들을 위해선 인공지능(AI) 돌봄 로봇도 나왔습니다.

2018년 한 연구에 따르면 노인 99명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로봇과 함께 약 15분간 체험을 하도록 하여 과연 노인들에게 심리적으로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 알아봤습니다.

그 결과, 즐거운 마음이 증가하고 반려동물 로봇에 대한 친근함도 높아졌습니다. 사람 못지 않은 친근감을 로봇에게서 느끼더라는 얘깁니다. 게다가 이들 로봇은 관계를 유지하는 데 돈이 들어가지도, 먼저 죽어버려 남아있는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것도 아니잖아요?

사람 마음까지 달래주는 인공지능(AI) 반려로봇들

거기에 착안한 미국 로봇 전문회사 ‘톰봇'(Tombot)이 최근 ‘제니'(Jennie)라는 로봇을 만들었습니다. 장애인 안내견으로도 많이 활약하고 있는 골든 리트리버를 모델로 한 로봇입니다.

온순하면서도 외부 자극에 잘 적응하는 골든 리트리버의 장점을 잘 살린 데다, 여기에 강아지 짖는 소리까지 있다는군요. 지금까지 나온 로봇개 중에선 가장 현실적인 로봇인 거죠.

그래서 혼자 있는 독거노인,  경증치매 노인들에게 스트레스, 외로움, 우울증을 줄여주는 훌륭한 동반자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또 2019년 일본 로봇 벤처기업 ‘그루브X’도 사용자와 교감하는 가정용 반려로봇 ‘러봇(Lovot)’을 내놨습니다. 체온도 있어 느낌이 특별하다 합니다. 사람 얼굴을 알아보는 것은 물론 주변 사물과 사용자 정보 등을 인식할 수 있어 실제 반려동물이 하는 행동처럼 반응하도록 만들어졌죠.

어릴 때 강아지 인형만 봐도 귀여워서 안고 잠을 자던 기억도 있는데요. 강아지 인형을 훨씬 뛰어넘는, 이런 AI형 로봇개가 사람들에게 얼마 만큼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건지 지금부터 설렙니다.

이처럼 동물은 사람에게 다양한 모습으로 다가오고 있고, 이는 또 우리들의 치유와 행복감을 높이는 데 더욱 다양한 역할까지 하게 되겠죠.

다만, 아직도 유기동물 문제나 동물복지 문제는 여전히 커다란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우리가 조금 더 고민하고 긍정적인 방향으로 이런 숙제들을 해결해간다면 앞으로도 동물과 사람은 좀 더 가까이에서 서로에게 이로운 존재가 될 거라 생각이 듭니다. <끝>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