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Pet과 함께미용/스타일 반려견 ‘폭풍 털갈이’ 이해하기

반려견 ‘폭풍 털갈이’ 이해하기

by PD 송창호
[기사 링크 주소 복사]
털갈이
【코코타임즈】

선천적으로 털이 거의 없는 품종을 제외하곤 특정한 시기마다 혹은 1년 내내 털갈이(molting)를 한다. 물론 품종별로 털이 많이 빠지거나 덜 빠지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면 털갈이는 언제, 왜 하는 것일까? 한국애견연맹의 자료를 토대로 개의 털갈이에 대해서 알아본다.

COCOTimes

무엇이 털갈이하게 만드나
털갈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계절, 일조량, 발정기 등이 있다. 온도가 높아지면 피부 혈액순환이 원활해져서 털이 새롭게 자란다. 햇빛을 많이 받아도 털갈이를 한다. 피모 재생이 왕성해지기 때문이다. 발정기 전후에 분비되는 호르몬 역시 털갈이를 하게 만든다.

털갈이, 계절별로 옷 갈아입는 것과 같아
개는 품종마다 털 종류가 다르다. 크게는 이중모, 단일모로 구분 지을 수 있다. 그중 이중모는 겉털과 속털을 가진 털 구조를 말한다. 이중모 품종에는 포메라니안이나 골든 리트리버, 시베리안 허스키 등이 있다.

특히 속털은 체온을 유지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한다. 흡사 사람의 옷과도 같다. 가을에는 추운 겨울에 대비할 털이 나기 시작한다. 다시 봄에는 체온을 유지해주던 속털이 다량 빠짐으로써 체온을 낮춰준다.

털갈이 시기, 빗질에 공들여야
모낭은 활동 시기에 접어들면 새로운 털을 만들어낸다. 이때는 빗질을 더욱 열심히 해줘야 한다. 이미 죽거나 죽을 털을 제거함으로써 피부병을 예방하고 모근을 자극해서 새로 나는 털이 건강하게 자라도록 돕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

단일모, 이중모의 차이는 털 구조의 차이 바로가기

고양이 털 빠짐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 바로가기

고양이 털 날림, 전신미용이 답? 바로가기

겨울보다 봄에 빗질을 열심히 해줘야 하는 이유 바로가기

이미지 출처: 클립아트코리아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3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