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유로모니터, “코로나19에도 펫케어산업은 8.7% 고도 성장”

유로모니터, “코로나19에도 펫케어산업은 8.7% 고도 성장”

by 기자 ELENA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펫케어 산업이 코로나19의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급격히 성장 중이다. 오히려 팬데믹 상황으로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자리잡으면서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는 평가다. 

글로벌 시장조사기업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Euromonitor International)이 발표한 최신 보고(4월 29일 자)에 따르면, 펫케어 산업은 지난해 총 8.7% 정도 커졌다. 연간 성장률로는 경이로운 수치다.

그도 그럴 것이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이 집계한 최근(2008~2021년) 펫케어 산업 성장률(파란색)을 비교했을 때 최고 기록이다.

흥미로운 부분은, 미국 국내총생산(GDP)은 반면 팬데믹의 영향(노란색)으로 2019년부터 급격히 하락했다는 것. 펫케어 산업만은 자체 기록을 세울 만큼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먼저, ①주요 분야의 전반적인 판매율 성장이다.

최근 진행된 웨비나 <펫케어 전망: 팬데믹을 이겨내는 트렌드는 뭘까?>(Pet Care Outlook: Which Trends Will Outlast the Pandemic?)에 따르면, 펫 푸드(8.1%), 액세서리(10.3%), 미용(11.3%) 등 펫케어산업을 이루는 주요 분야들이 전반적으로 모두 성장했다. 

프리미엄화(Premiumization)도 한몫했다. 펫케어 산업에서도 지난해 프리미엄화 추세가 이어지면서, 반려동물에 대한 지출이 급격히 늘어났다고. 브랜드화 제품의 선호도 증가도 그 연장선이라고 볼 수 있겠다.

전문가들은 이와 같은 프리미엄화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반려동물의 그 수가 더 많아지고, 기꺼이 반려동물을 위해 지출하려는 고소득 가구들이 많아짐에 따라 이와 같은 프리미엄화로 연결된 것”이라고 말했다.

펫 산업의 미래도 긍정적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펫케어 산업은 2026년까지 7%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도 펫 산업의 ‘디지털화’(digitalization)가 향후 5년간 시장을 장악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말인 즉슨, 전자상거래의 비율이 높아진다는 것.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은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되면서 펫케어 산업은 온라인 판매 호황으로 오히려 큰 성장을 하고 있다”면서 “2026년까지 전 세계 펫 케어 매출의 3분에 1 정도가 전자상거래에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 펫케어 분석가 재러드 코어튼(Jared Koerten)은 “현재 계속되고 있는 팬데믹 상황은 이용자들이 불필요한 (다른 종류로의) 이동을 줄이고, 이커머스 분야에 집중하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펫케어 산업의 성장은 무궁무진하다. 그도 그럴 것이,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장기 재택근무자 또한 많아졌다. 이에 따라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사람 또한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에 따라 펫케어 산업 또한 자연스레 성장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

전문가들은반려동물이 이제는 가족의 일원으로 인식되면서 펫케어 관련 산업은 점차적으로 계속해서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입을 모아 긍정적으로 시장을 전망했다.

[출처=픽사베이]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