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atest post 두 얼굴의 고양이 ‘키메라 캣’… 다른 DNA 합쳐진 특별한 존재

두 얼굴의 고양이 ‘키메라 캣’… 다른 DNA 합쳐진 특별한 존재

by COCO Times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미국에서 특별한 고양이가 발견됐다. 한 얼굴에 두 가지 모색을 가진 ‘키메라 고양이’다.

4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이 고양이는 미국 남부 테네시주의 한 주택가에서 최근 발견됐다. 주인이 없는 길고양이. 그래서 발견 즉시 이 고양이는 보호소로 보내졌다. 다행히 건강 상태는 좋았다.

보호소 측은 “이 동네 새집으로 이사 온 한 가족이 집 안 구석에서 여러 마리의 새끼 고양이 형제들을 발견했다”면서 “특히 그 중 한 마리가 얼굴이 두 가지 모색으로 나뉘어 있는 것을 확인한 후 이 가족은 무척 놀랐다 한다”고 전했다.
이런 독특한 외형은 ‘키메라'(chimera)라고도 불린다. 한 몸에 다른 DNA 유전자가 같이 들어있다는 얘기다. 유전 질환의 일종. 어미 배 속에 있던 시절 두 가지 유형의 DNA가 섞이면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전에 발견된 일부 키메라 고양이는 좌우 눈동자 색깔까지 달랐지만, 이번 고양이는 그 정도는 아니고 머리 좌우의 털 색깔만 달랐다.

보호소 측은 “고양이 얼굴을 본 뒤 바로 키메라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라며 이 특별한 새끼 고양이에게 ‘살구'(Apricot)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

마침 보호소 안에는 출산이 임박한 어미 고양이가 있었다. 보호소는 그래서 출산 직후 새끼들 사이에 살구를 넣어 자연스럽게 친해지도록 했다. 어미 고양이는 자신의 낳은 여섯 마리 뿐 아니라 살구까지도 새끼로 받아들여 잘 보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호소는 ‘키메라 고양이’ 살구가 안정을 되찾은 뒤엔 새로운 가족에게 입양을 보낼 계획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멋지게 생겼네”, “인기 많겠다”, “매력적이다”, “다름은 차별할 요소가 아니라 특별한 것임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2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