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시리즈/특집 동물과 사람, 그 오묘한 세계…①바라만 봐도 옥시토신이?

동물과 사람, 그 오묘한 세계…①바라만 봐도 옥시토신이?

by 강원국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일본 도쿄 시부야역 앞에는 특별한 개 동상이 하나 있습니다. ‘하치코’라는 개입니다.

하치코는 매일 주인과 함께 집에서 지하철역까지 걸어갔다가 주인이 지하철을 타면, 저녁 퇴근할 때까지 거기서 기다렸죠. 도쿄대학 교수(농학부)였던 주인이 도착하면 함께 집으로 돌아오고요.

하지만 1925년 어느 날, 주인이 갑자기 뇌출혈로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그 사실을 몰랐던 하치코는 목숨이 다 할 때까지 무려 9년이나 역 부근에서 하염없이 주인을 기다렸다고 하죠.

이런 하치코 사연은 한 신문에  보도가 됐고, 이를 본 어떤 조각가가 조각상을 만들고 싶다는 뜻을 시청에 제안해 지금의 충견 동상이 생겼다 합니다.

이 감동적인 이야기는 나중에 ‘하치 이야기'(1987년)란 타이틀로 영화가 됐고, 2009년엔 미국에서도 리처드 기어가 주연을 한 영화 ‘Hachi Story’로 리메이크됐다죠.

우리나라에도 있습니다.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렸을 만큼 많은 이들에게 알려진 충견 이야기입니다.

신라시대에 한 무덤가에서 주인이 낮잠이 들었는데, 무덤 주변에 불이 나자 개가 털에 물을 묻혀와 불을 끄고, 주인을 살렸다는 거죠.

깨어난 개 주인이 자기 목숨을 구해준 것을 고맙게 여겨 개를 땅에 묻어 주고 무덤을 잊지 않기 위해 지팡이를 꽂아두었는데, 그게 자라나 큰 느티나무가 되었고, 그 나무를 ‘개 오(獒)’와 ‘나무 수(樹)’자를 써서 ‘오수(獒樹)’라 했다 합니다. 

현재 전북 임실군 오수면에 가면 이를 기리는 의견(義犬) 동상이 서 있습니다.

‘애완’을 지나 ‘반려’로, 또 ‘치료도우미’로

사실 동물과 사람 사이의 역사는 생각보다 깁니다. 저 멀리 구석기시대부터 시작됐다 하니까요.

처음엔 사람들 필요에 의해 야생동물들을 길들였겠지요. 그러다 함께 살게 되면서 ‘가축’이 되었고, 사람을 돕는 ‘조력자’가 되었죠. 양떼나 염소떼를 몰거나, 다른 야생동물로부터 사람들을 지키는 수호자 역할도 하면서.

그 후 동물은 사람에게 기쁨을 주는 ‘애완'(愛玩)의 존재에서, 지금은 한 식구나 다름 없는 ‘반려'(伴侶)의 존재가 됐습니다. 최근엔 인간의 마음과 몸을 회복시키는 ‘치료도우미’ 역할도 하고 있죠.

가장 대표적인 동물은 역시 개입니다. 인류가 가장 먼저 길들인 동물인 만큼, 사람과의 상호 교감이 가장 뛰어난 동물이라 할 수 있으니까요.

그냥 추측이 아닙니다. 세계적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는  2015년 4월호에 아주 유명한 논문 하나를 실었습니다.

연구진은 30마리의 개와 그들 주인을 작은 방에 가둔 뒤 쓰다듬거나 말을 걸고, 서로 응시하도록 했습니다. 그 뒤 소변을 채취해 분석해보니, 개와 주인 모두 ‘옥시토신'(Oxytocin) 분비량이 확 늘어난 것이 확인되었죠.

옥시토신은 출산을 돕는 호르몬이기도 하지만, 평소엔 상대방에 대한 유대감, 신뢰, 배려심 등을 갖게 해주죠. 흔히 “사랑의 호르몬”이라 하는 것은 그래서입니다. 

출처: SCIENCE, 17 APRIL 2015

옥시토신은 존재와 존재를 이어주는 “사랑의 호르몬”

그런데 서로 오랫동안 응시할수록 옥시토신 양은 많아졌습니다. 또 개의 코에 옥시토신을 발라 놓았을 때는 더 오랫동안 주인을 바라보았고요.

사람과 소통하고, 또 유대 관계를 맺는 동물은 개 뿐만이 아닙니다. 고양이, 토끼, 소, 말 등도 사람과 교감할 수 있으니까요. 심지어 일부 야생동물들도 계기만 된다면 가능하다 합니다.

여러분은 어떤 동물과 만나고, 또 마음으로 소통하고 계시나요? 또 동물과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감을 느끼시나요?

이 글을 다 읽었다면, 바로 지금 바로 곁에 있는 아이와  눈을 한 번 맞춰보세요. 그리고 차분히 응시해보세요. 옅은 미소를 띄며 반려동물을 바라보고 있는 여러분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겁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34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