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케어펫로스 동물매개심리치료학회, 5월 3~8일 펫로스증후군 학술대회

동물매개심리치료학회, 5월 3~8일 펫로스증후군 학술대회

by COCO Times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한국동물매개심리치료학회(학회장 김옥진 원광대 교수. 사진)가 5월 3~8일 엿새간 ‘펫로스증후군과 동물매개치료’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연다. 학회 창립 13주년 기념 세미나이기도 하다.

학술대회 사이트는 KBS미디어평생교육센터 반려동물교육원(바로가기)과 함께 운영한다.

김옥진 학회장은 “펫로스증후군(pet loss syndrome)은 애지중지하던 반려동물의 죽음 이후 보호자가 겪는 극심한 우울과 불안과 같은 심리적 문제”라며 “이럴 때 치료 도우미 동물(강아지, 고양이 등)과 함께 하면 그 공감이 보호자의 상실감을 덜어주고, 닫혔던 마음을 여는 촉매 역할을 해 자연스럽고 빠르게 증후군을 치유할 수 있다”고 했다.

참가는 4월 23일까지 학회 홈페이지(바로가기) 혹은 원광대(전북 익산시) 동물자원개발연구센터의 학회 사무국으로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1인당 2만원.
이번 학술대회는 또 5월 26~29일 예정인 동물매개심리상담사 자격증 시험(온라인)과도 연계돼 있다. 세미나에서 발표되고 토론하는 내용이 자격증 시험 출제 경향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얘기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는 농촌진흥청 반려동물연구사업단의 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