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경기도 & 아지냥이, “반려동물 입양 사연 보내주세요”

경기도 & 아지냥이, “반려동물 입양 사연 보내주세요”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경기도가 반려동물 전문 앱 ‘아지냥이’와 함께 반려동물을 입양한 가족들의 감동 스토리를 모은다. 
반려동물 입양문화 활성화를 위해 이 둘이 손을 맞잡은 ‘제1회 입양 스토리 공모전’. 지난해 9월, 경기도가 아지냥이 운영사 삼성카드와 맺은 ‘업무협약’의 일환이기도 하다. 

입양에 대한 고민과 갈등을 극복한 사연, 입양 후 달라진 삶, 입양을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 등이 주제다. 도민이 아니더라도 경기도의 입양보호소나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이면 참여가 가능하다.

아지냥이 앱의 이벤트 페이지 ‘사지말고 입양하기’ 게시판에 내달 25일까지 해당 사연을 작성하면 된다. 심사는 댓글을 많이 받은 회원을 대상으로 아지냥이와 경기도 측의 공동평가로 진행된다. 결과는 내달 30일 ‘아지냥이’ 앱을 통해 발표된다.

아울러 응원 댓글을 작성하거나 공모전 내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홍보한 회원들에겐 추첨을 통해 기프티콘과 상품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있다.

이은경 경기도 동물보호과장은 26일, “이번 공모전은 유기동물들에게 소중한 삶을 선물한 도민들의 따뜻한 마음을 알리고자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길고양이 TNR 이해 돕는 교육영상도 오픈 플랫폼에 공개

한편, 경기도는 길고양이 중성화수술 사업(TNR)의 이해를 돕는 교육영상을 온라인 평생학습서비스 플랫폼 ‘지식'(GSEEK)에 25일 공개했다.
“올바른 길고양이 중성화는 이렇습니다”라는 취지로 TNR 과정별 준수사항 등 꼭 필요한 내용들을 정리해 누구라도 볼 수 있도록 한 것.
길고양이에 대한 기초지식과 관리방법, 국내외 길고양이 중성화 사례 등이 담겼다.
경기도는 시군의 동물보호 담당자와 TNR 위탁기관이 이번 영상을 활용해 의무적으로 교육받을 수 있도록 해 TNR 사업의 표준화와 개정된 지침 준수를 도모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재 각 시군에 해당 영상을 배포하고 있다.
경기도는 길고양이 개체 수 조절을 위해 2018년부터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비 지원’ 사업을 확대해왔다. 지난해에 올해도 연간 2만5천마리 이상을 중성화시키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3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