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Vet과 함께Vet Diary 동물병원 진료비 1조원… 가구당 매년 23만원 치료비로

동물병원 진료비 1조원… 가구당 매년 23만원 치료비로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우리나라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면 강아지는 8~14세에, 고양이는 4~5세에 진료비가 가장 많이 든다. 그렇게 매년 지출하는 진료비가 연평균 23만여원에 이른다. 동물병원에 지출하는 진료비가 연간 1조원에 육박하는 것.

또 강아지는 연 3회, 고양이는 1회 정도 병원을 방문한다. 그 때 보호자는 ‘(지리적) 접근성’을 가장 중요하게 봤다. 그 다음으론 주변의 추천이나 이용 후기, 원장 이력 및 경력, 진료 인력의 친절함, 병원 인지도와 명성 등도 중요하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21일 발간한 ‘2021 한국반려동물보고서’(황원경, 손광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반려가구는 604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29.7%에 달했다. 그래서 반려인은 1천448명. 2020년을 기점으로 우리나라가 ‘반려인 1천500만명 시대’에 들어간 셈이다.

그중 강아지는 약 586만 마리, 고양이는 211만 마리를 키우고 있다. 강아지 고양이 합하면 800만 마리가 조금 넘는다. ‘반려동물 800만 마리 시대’다.

이들을 대상으로 KB경영연구소가 분석해보니, 이들 중 지난 2년간 반려동물 진료비를 지출한 적이 있는 반려가구는 모두 71.0%. 반려동물 키우는 604만 가구의 약 3분의 2 이상이다.

이들이 지불했던 총진료비는 가구당 평균 46만5천원(2년간)에 달했다.

그렇다면 1년 연간으론 23만2천500원이 들었다는 것이고, 동물병원을 찾은 가구가 429만여 가구인 만큼 이들이 동물병원에 지출한 연간 진료비 총액은 9천970억원, 약 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동물병원들이 처방식 사료와 간식, 애견미용, 반려용품 등 여러가지 부대사업을 병행하고 있는 것까지 고려하면 동물병원이 우리나라 펫산업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3분의 1을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지난해 우리나라 펫산업 규모는 약 3조4천억~3조7천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강아지는 10~14세, 고양이는 4~5세에 진료비 가장 많이 들어

반려동물 연령별로 진료비 들어가는 것을 보면, 반려견은 1세에 (2년간) 41만2천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후부터 감소하지만 다시 8세 이후부터 늘어나 10~14세에 94만1천원으로 가장 컸다. 노령견이 되어 노령 질환과 만성 질환, 유전 질환 등 각종 병치레가 많을 때다.

그러다 평균 수명을 다한 15세 이상이 되면 50만9천원으로 다시 감소했다. 사망하는 반려견이 많아 설문 표본에서 사라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고양이는 4~5세에 67만6천원으로 가장 많은 진료비가 들었다. 이후에는 43만~47만원 정도로 조금 줄었다가 평균 수명(15세)에 다가가는 10~14세에 다시 57만6천원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동물병원을 찾는 원인은 피부질환 치료가 44.1%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정기 건강검진(34.6%), 소화기질환(24.6%), 치과질환(23.8%) 등이 많았다. 하지만 사고/상해 치료나 안과질환, 호흡기질환 등은 생각보다 많지 않았다.

동물병원을 방문한 횟수는 연간 2.59회. 강아지와 고양이를 함께 키우는 가구는 바람 잘 날이 없어 연 3.4회를 방문했다. 검진이나 예방접종을 위한 목적도 컸지만, 질병에 의한 경우도 적지 않았다.

동물병원 선택 기준은 ‘접근성’ 이 단연 최고

이때 동물병원을 선택하는 기준은 접근성이 가장 컸다. 집에서 가깝거나, 운전해 가기 편한 곳을 가장 많이 찾는다는 것이다. 다른 요소들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27.7%나 됐다.

이어 주변의 추천이나 홈페이지 이용 후기,  원장의 이력 및 경력, 진료 인력의 친절함, 병원의 인지도와 명성 등이 모두 10% 정도의 비중을 지녀, 보호자들이 상대적으로 중요하게 판단하는 요소들로 꼽혔다.

반면, 가격이나 24시간 진료 여부, 시설과 장비의 우수성, 병원 규모 및 진료가능과목 등은 상대적으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나타났다.

강아지는 몰티즈, 고양이는 코리안숏헤어, 이름은 ‘코코’ 가장 많아

이와 함께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반려가구들이 반려동물에 들이는 월평균 지출액은 동물병원비를 제외하고도 14만원에 달했다. 연간으로 약 170만원 정도를 사료/간식이나 장난감, 용품 등을 사는데 사용한다는 것이다.

그중 강아지는 1마리 당 월 11만원, 고양이는 7만원 정도 들었다.

또 반려가구가 선호하는 견종은 몰티즈(23.7%), 푸들(19.0%), 포메라니안(11.0%) 등이었고, 묘종은 코리안숏헤어(45.2%), 러시안블루(19.0%), 페르시안(18.7%) 순이었다.

반려견의 이름은 ‘코코’가 3만2000건으로 가장 많았고, ‘보리’(2만7000건), ‘초코’(2만5000건)가 그 뒤를 이었다.  반려묘의 이름도 ‘코코’가 가장 많았고, ‘보리’, ‘모모’가 그 뒤를 이었다. 발음하기 편리한 2음절의 단어를 선호하는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2021 한국반려동물보고서‘는 KB금융그룹이 2020년 12월 18일부터 3주간 반려동물 양육 1천가구와 비양육 1천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 조사, 노령견 양육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표적집단 심층면접(FGD)을 분석한 결과를 담고 있다.

특히 민간 금융그룹으로선 최초로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동물등록정보 데이터를 제공받아 전국의 반려동물과 반려가구 수, 지역별 분포 현황을 추정함으로써 분석의 정확도를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