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케어사료/간식 농관원, 반려동물 사료 650건 유해성분 조사 착수

농관원, 반려동물 사료 650건 유해성분 조사 착수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이 온라인에서 잘 팔리는 반려동물 사료 650건을 수거해 정밀 검사한다. 곰팡이 독소부터 농약, 중금속, 멜라민 등 유해성분이 허용치를 넘어 들어있는 지 알아보겠다는 것이다.

만일 허용치 이상 검출되면 시중 유통을 즉각 차단시킬 계획이다.

농관원(원장 이주명, 경북 김천시)은 17일, “반려동물 사료시장이 커지고,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거래가 급증함에 따라 농약 중금속 등 반려동물 사료의 안전성과 제품 표시의 적정성을 집중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점검 대상은 시중에 유통 판매되고 있는 배합사료, 단미사료, 보조사료 등에 들어있는 곰팡이 독소, 농약 등 유해물질 73개 성분은 물론 이들 사료 포장재의 표시사항들이 규정에 맞게 제대로 기입되어 있는 지 등이다.

지난해까지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하는 제품들을 중심으로 점검했지만, 올해부터는 오픈마켓과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판매하는 제품도 허위 광고 표시 등을 살피게 된다.

또 사료관리법과 농림축산부 관련고시 등에서 규정한 반려동물 사료에 설정된 유해물질 기준들을 재검토하고, 새롭게 관리해야 할 유해물질을 발굴하기 위한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이와 관련, 농관원 관계자는 “반려동물 사료의 안전성과 품질에 대한 소비자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품질과 안전을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라며 “반려동물 사료 제조·수입 업체도 사료관리법에 따른 제품 관리와 표시사항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