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서울시장 후보들, “동물병원 진료비 표준화하겠다”

서울시장 후보들, “동물병원 진료비 표준화하겠다”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오는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3명의 유력 후보들이 모두 동물병원 진료비를 진료항목별로 표준화하고, 이를 보호자들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공시(公示)하는 방안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또 한 후보는 반려견 물림사고에 대해 공제형 시민보험제 도입을, 또 다른 후보는 서울시 지정 동물병원 확대 등 보호자들의 동물병원비 부담을 줄이려는 다양한 방안들을 제시하고 있어, 그 실현 여부가 주목된다.

박영선, “공제회 방식 서울형 펫보험 도입”

16일 보라매공원에서 열린 반려동물 간담회에 참석한 박영선 후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16일 서울 동작구 보라매공원에서 열린 반려동물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 “저도 진돗개 두 마리를 키우는 반려인”이라며 “동물 복지가 상식인 서울, 반려 가족도 행복한 서울을 만들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이어 반려동물 진료비를 진료 항목별로 표준화하고, 진료비 공시제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경남 창원시 70개 동물병원들이 시행하고 있는 ‘반려동물 진료비 자율표시제’를 벤치마킹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 창원시 동물병원들은 예방접종 등 동물병원을 많이 찾는 다빈도 진료항목 20개부터 보호자들이 볼 수 있도록 해당 내용을 병원 안에 게시하고 있다.
그는 또 반려견 물림 사고에 대한 시민공제회 방식의 서울형 펫보험제를 도입하는 한편, △ 25개 자치구에 반려견 공공놀이터와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펫카페 펫호텔 등 반려동물 이용시설들을  모두 모아 소개하는 지도앱(app.) 서비스 △권역별 동물복지지원센터 설치 △동물학대사건 전담부서 설치 등도 제시했다.

오세훈, “서울시 지정 반려동물병원 늘린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도 비슷한 견해를 밝혔다. 

13일 서울 SETEC에서 열린 케이펫페어를 찾은 오세훈 후보.

그는 13일, 서울 강남구 세텍(SETEC)에서 열린 ‘2021 케이펫페어’  전시회장을 찾아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가 늘어나고 있지만, 반려동물과 관련된 복지 서비스는 아직 그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면서 “반려인과 반려동물을 포함한 모든 생명체가 행복한, 그런 서울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호자들이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부분이 바로 동물병원비 부담”이라며 “진료비를 표준화하는 데 힘을 쏟겠다”고 했다. 이어 “서울시 지정 반려동물병원을 확대하고, 지정동물병원들은 광견병 예방접종, 반려견 코로나 검사 등을 뛰어넘어 진료 기능을 확대하고,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도록 유도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후보는 또 “반려동물을 위한 정책이 체계적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면서 △유기견/유기묘의 ‘구출-치료-교육-입양’ 플랫폼 구축 △펫보험, 펫신탁 등의 펫금융 관련법 입법 추진 △반려동물 놀이터 확대 등을 약속했다.

안철수, “유기동물 만들지 않는 게 목표”

이에 반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아직 분명한 반려동물 공약을 제시하진 않았다. 하지만 지난 2017년 대선 후보와 2018년 서울시장 선거 예비후보로 활동하면서 이미 반려동물 공약들을 여럿 제시한 바 있다.

지난 2018년 서울시 마포구 서울동물복지센터에 들렀던 안철수 후보.

그는 이 때 “반려동물을 키우는 비용을 전반적으로 낮추겠다”면서 동물병원의 진료 내용을 보호자에게 미리 알리는 사전고지제, 적정 진료비를 보호자들이 알 수 있게 내거는 공시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었다. 

또 “반려인과 비반려인이 모두 함께 행복하게 사는 ‘안전 서울’을” 위해  △25개 자치구별로 반려동물 놀이터 확대 △서울시 직영 유기동물보호센터 설립 및 위탁 보호소 지원 확대 등도 내걸었다.
안 후보는 특히 지난 대선 때는 “반려동물 보호 정책의 목표는 유기동물 자체를 만들지 않는 것”이라며 “△동물학대 강력 처벌△반려동물 판매업 관리 강화 △유기동물 30% 감소 등을 추진하겠다”고 했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