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atest post 에듀케어에서 헬스케어까지…. (주)반려동물 김지연 대표

에듀케어에서 헬스케어까지…. (주)반려동물 김지연 대표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일을 하며 매일 매일 깨닫는 게 있어요. 반려동물이 주인과 잘 살고, 또 다른 동물들과도 잘 놀려면 사회화 등 기본기가 잘 갖춰져 있어야 한다는 거죠. 사람도, 동물도, 교육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거니까요.”

경기도 수원의 반려견 유치원 ‘털로덮인친구들’  김지연 (주)반려동물 대표는 원래 어린이집 원장 출신. 직접 운영도 해봤고, 유명 프랜차이즈 핵심 멤버로 전국을 누비기도 했다.

그러다 4년 전, 유기견 ‘스누피'(4살, 암컷, 믹스견)를 만나며 인생 방향이 바뀌었다. 반려견 유치원을 해보기로 한 것. “어린이 교육과 반려견 교육이 서로 통한다”는 것도 중요한 이유였다. 

2018년 개원하고 2년여가 흐른 지금, 김 대표에겐 참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 반려견 맞춤형 케어 프로그램들로 유치원은 애견이들 사이에 입소문이 빠르게 퍼져나갔다.

반려견 ‘스누피’와 함께 캠핑을 떠나는 김지연 대표. (주)반려동물 제공.

에듀케어 전문가 키워 펫 유치원 프랜차이즈로

인테리어 시설도 달랐다. 일단 바닥부터가 일반 마루가 아닌 미끄럼방지마루. 강아지들 관절에 주는 부담을 확 줄여 놓은 것이다. 말티즈 푸들 시추 등 소형견이 많은 우리나라 특성까지 감안한, 세심한 차이점.

펫유치원을 운영해보려는 사람들 문의도 잇따랐다.

“지금까지 1천500명은 넘게 찾아왔을 거예요. 절반 정도는 교육사업을 해보려는 분들이죠. 하지만 펫카페나 놀이터, 펜션, 펫호텔을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았어요.”

그래서 만든 것이 ‘반려동물교육연구소’. 펫 유치원 입지부터 개원 준비, 그리고 운영 노하우 등을 컨설팅하는 것이다. 거기다 운영 전문인력까지 양성하는 펫 에듀케어(educare) 전문연구소인 셈이다.

“유치원은 입지와 시설도 중요하지만, 전문적인 운영 인력이 정말 중요하죠. 말 못하는 반려견들의 몸짓과 눈빛만으로도 아이들 필요를 알아차려야 하니까요.”

지금까지 3차례 ‘펫 에듀케어 전문가 과정’을 연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반려견을 위한 기초지식부터 산책과 운동법, 어질리티(agility)까지 12주 짜리 커리큘럼을 알차게 돌린다. 

ISO(세계표준화기구) 인증도 받았고, EBS ‘극한직업’ 과 SBS ‘성공의 정석, 꾼’ 등 미디어들도 다뤘다. 평범한 주부부터 부동산개발회사 대표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열심히 공부했다.

올해부턴 반려동물 갓 입양한 초기 견주와 집사들 대상으로 한 ‘펫 문화센터’ 프로그램도 곧 연다.

초보 보호자들에게 사료나 간식 선택부터 장난감, 옷과 목줄은 어떤 게 좋은지, 빗질과 목욕, 산책은 어떻게 시키면 좋을 지 하나하나 가이드해주는 ‘퍼피 플래너'(puppy planner) 양성 프로그램도 있다.

반려동물교육연구소 통해 펫 문화센터와 동반캠핑까지

반려동물 펫시터나 행동교정 등 펫케어쪽 잡(job)을 구하려는 젊은이들도 많았다. 이들과는 ‘반려견 동반캠핑’ 프로그램도 만들었다. 현장 실습도 하고, 창업 경험도 미리 쌓게 하자는 것.

2019년엔 경기도 이천 지산포레스트리조트에서, 지난해엔 경기도 용인에서 캠프를 열었다. 올해 4월 하순엔 제주도에서 페스티벌 캠프를 연다.

“코로나19로 다들 힘들지만, 올해는 그래서 더더욱 활기찬 프로그램으로 가려해요. 전세기 2편을 띄워 비치 트레킹과 목장 초원에서의 캠핑 등 혼자서는 할 수 없는,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보려는 거죠.”

지난해 캠핑을 했던 인연으로 용인에는 5천500평에다 ‘털로덮인친구들 용인캠퍼스'(용인시 원삼면 고당리)도 만들게 됐다. 펫카페와 놀이터, 어질리티 운동장, 캠핑장, 카라반 숙소 등 반려견과 정말 즐겁게 놀 수 있는 또 하나의 명소다.

“현재 조경과 관리동 건설 등 막바지 공사를 진행하고 있어요. 이제 5월이면 반려견과 함께 멋진 캠핑장을 즐길 수 있을 거예요.”

일동제약 제휴로 건강식품 반경도 열어

또 하나의 큰 잠재력은 일동제약(주)과의 제휴다. 지난해 7월 MOU를 체결한 이후 반려동물을 위한 유산균 건강식품에 대한 아이디어들을 교환해 왔다. 최근 들어선 관절 영양제와 진드기 예방용 연고제 등으로까지 논의로가 이어지고 있다.

반려동물 유치원에서 시작한 일이 ‘펫 에듀케어’ 전문가 양성과 펫 캠핑장, 그리고 반려동물 건강을 챙기는 ‘펫 헬스케어’로까지 넓어지고 있는 것이다.

“하나 하나 다 간단치 않은 일들을 동시에 펼치는 것에 신기해 하는 분들이 많아요. 그동안 어린이 교육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경험도 있겠지만, 주변에 사람이 많은 것도 큰 이유 같아요.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 손길을 외면하지 못하는 성격 탓이기도 하죠.”

하지만 때론 그런 베품이 전혀 예상치 않은 결과로도 나타났다. 정작 김 대표 스스로는 풀지 못하는 문제들이 이들의 도움과 인사이트로 딱 맞는 솔루션을 찾기도 했으니 말이다. 세상사는 그렇게 돌고 도는 모양이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4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