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스타견 ‘달리’도 걸린 ‘시한부’ 심장병…이젠 생존률 70%

스타견 ‘달리’도 걸린 ‘시한부’ 심장병…이젠 생존률 70%

by 기자 ELENA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최근 많은 이들을 가슴을 아프게 했던 스타견 ‘달리’의 심장병 소식.

‘달리’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약 40만, 유튜브 구독자 20만을 보유한 스타견이다. 이번 해로 9살 된 포메라니안이다. 너도나도 할 것 없이 귀여운 외모로 수많은 사랑을 독차지해왔다.

달리는 지난 2013년 1월 앞발을 잃은 채 병원에 버려졌다. 유기견이자, 장애견이었던 것. 안락사 위기에 처해 있을 때 주인을 만나게 됐다. 힘차게 달리라는 의미에서 ‘달리’라는 이름을 갖게됐다.

그런 달리가 심장병 판정 소식을 전했다. 다름 아닌 ‘이첨판 폐쇄 부전증’. 수의사는 “약을 먹어도 진행이 늦춰질 뿐 완전한 치료는 불가능하다”라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달리는 앞서 이첨판 폐쇄 부전증을 선고 받았다. 당시 심장 크기는 1.4:1 정도로 1단계에 해당되는 정도. 하지만 최근 검사에서 심방 크기가 1.83으로 커지면서 2기에 접어들었다. 

이첨판 폐쇄 부전증은 어떤 질병일까? 그 원인과 증상, 그리고 치료법을 정리해본다.

이첨판 폐쇄 부전증의 원인과 증상

이첨판 폐쇄 부전증(Mitral Valve Insuficiency, MVI)는 판막이 변성되면서 심장의 이첨판 폐쇄가 잘 일어나지 않아 심근 수축력이 감소한 상태. ‘이첨판 역류증’이라고도 불린다. 

간단히 말해 이첨판 판막이 두꺼워지고, 결국 판막이 제대로 닫히지 못한다는 것.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학계에서는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한다.

미국수의내과협의회(ACVIM) 기준에 따르면이첨판 폐쇄 부전증은  A, B, C, D   4단계로 분류된다.
증상은 다양하다. 산책 거리가 짧아지거나, 쉽게 숨이 찬다거나, 기운이 없다거나, 손이나 다리 끝이 차갑다거나. 가장 큰 증상으로는 ‘거위 기침’을 꼽는다. 

이첨판 폐쇄 부전증은 반려견 심장질환의 80%를 차지하고 있을 만큼 발병률이 높다. 대형견보다는 주로 소형견에서 훨씬 많다. 하지만 그동안은 치료가 아예 불가능하거나, 약으로 증상을 줄여주는 정도에 불과했다.

치료는 불가능한 걸까?

그런데 의약품 전문업체 한국베링거인겔하임(주)가 펴내는 온라인 반려동물 임상 정보지 <BI-BLE> 최근호(Vol.5)에 따르면, 놀랍게도 “수술적 치료도 가능”하다. 그 정답은 ‘개심술’이다. 

개심술(開心術, Open Heart Surgery)은 말 그대로 가슴을 직접 절개해 심장의 병변을 고쳐주는 수술. 개심술을 통해 이첨판 폐쇄 부전증에 대한 이첨 판막 성형술(Mitral Repair)을 진행하는 것이다. 

김대현 수의학 박사(외과학)<사진>는 여기서 “수술 경험이 오래된 일본 한 센터의 경우 높은 생존율과 좋은 예후를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술 종류는 두 가지다. ‘판막륜 성형술'(Mitral annuloplasty)‘인공건삭(Artificial chorda) 재건술’이 바로 그것. 하나는 늘어난 판막륜 크기를 줄여 이첨 판막의 접합면을 넓혀주는 수술이고, 또 다른 하나는 판막이 늘어나거나 탈출한 부위에 낙하산 모양 인공건삭(인대)을 장착해 더 이상 판막이 탈출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는 수술.

예후는 어떨까?

우리나라에서 많이 키우는 소형견들은 사실 가슴을 여는 개심술은 위험도가 높아 많이 시행하지 않는 수술. 더구나 이 수술법이 초기다보니 임상 현장에서의 케이스도 많지 않은 것이 사실. 

김대현 박사(서울 헬릭스동물심장수술센터 센터장)는 11일 “지난해 8월 첫 케이스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말티즈 치와와 시추 등 모두 10 마리 강아지에 이첨 판막 성형술을 실시했다”고 했다. 

수술 후 생존율은 70%다. 총 10마리의 강아지 중 7마리가 생존해 퇴원했다는 것. 아쉽게도 사망한 강아지는 모두 말기 심부전 환자(D단계)로, 수술 종료 후 심장 재박동에 실패하거나 회복에 실패한 케이스들이었다.

헬릭스동물심장수술센터에서 실시한 이첨 판막 성형술. @BI-BLE

그럼에도 희망적이다. 그도 그럴 것이, 이첨판 폐쇄 부전증 환자는 “시한부 삶을 선고 받은 것이나 다름없다”고들 한다. 과거 그만큼 수술 성공 확률도 낮고, 지금까지는 약물 관리밖에 답이 없었기 때문. 

김대현 박사는 “생존한 모든 아이들의 사례에서 볼 때, 수술 직후부터 심장이 작아지기 시작하면서 기침이 줄어들거나 사라지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전체적으로 보면 생존률이 70%이지만, 스테이지 B2와 C 단계의 환자가 모두 생존했기 때문에 앞으로 생존률은 더 높게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출처=BI-BLE, 픽사베이]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0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