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Vet과 함께Vet Diary 코로나19 시대, 반려동물 어떻게 보살필까

코로나19 시대, 반려동물 어떻게 보살필까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최근 반려동물들의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국내에서도 잇따르자 보호자들 걱정이 커지고 있다. 지난 1월엔 경남 진주에서, 2월엔 서울과 세종시에서 각각 확진자가 기르던 고양이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

이들은 모두 먼저 감염된 보호자에게서 2차로 옮은 것들. 하지만 그 반대의 경로, 즉 반려동물로부터 사람으로 코로나19가 전파된 사례는 아직 없다.

그래도 반려동물에 대한 관리는 중요한 이슈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사람과 동물이 함께 걸리는 ‘인수공통감염병’, 특히 사람-반려동물 사이에 전파될 수 있는 신종 전염병 발생 가능성이 새롭게 주목 받고 있기 때문.

예를 들어 야외에서 진드기에 물렸을 때 발생하는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같은 것도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치명적이다.

이에 과학기술부 산하 ‘국민생활과학자문단'(단장 정진호)(바로가기)이 매달 개최하는 ‘국민생활과학기술포럼’의 3월 주제를 ‘코로나19 시대, 반려동물 어떻게 관리해야 하나’로 잡았다.

내달 9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유튜브 채널 ‘국민생활과학자문단’에서 라이브로 진행된다.

여기서 송대섭 고려대 약학대 교수는 ‘반려동물과 코로나19: 전파 양상과 원헬스’를, 채준석 서울대 수의대 교수는 ‘반려동물 SFTS 및 인수공통감염병 관리대책’을 주제로 발제한다.

코로나19도, SFTS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

송 교수는 서울대 수의대 출신으로 코로나19 백신 전문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전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는 여러 동물들의 코로나19 감염 사례를 두루 살펴보면서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선 ‘사람’ 건강-‘동물’ 건강-‘환경’ 건강을 하나로 보고 지키는  ‘원헬스'(One-Health)의 중요성을 설파할 예정.

또 채 교수는 인수공통감염병의 하나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킨다. 참진드기가 보유한 SFTS 바이러스가 사람이나 동물 피를 빨아 먹는 과정에서 전염되는 질병이다. 

문제는 SFTS의 타격이 예상 외로 치명적이라는 사실. 처음엔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만 보이지만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어서다. 백혈구와 혈소판이 감소하다 의식을 잃고 몸의 장기들이 기능을 하지 않으면서 죽게 된다는 것. 

실제로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 2013년 처음 SFTS가 발견된 이후 지난해까지 모두 1천89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그 중 215명이 사망했다. 약 20%의 높은 치사율이다.

이들의 발제 이후, 포럼은 유한상 서울대 수의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강해은 농림축산검역본부 해외전염병과장 등 5명과 함께 토론회로 이어진다.

한편, 이번 포럼은 누구라도 과학자문단 홈페이지에서 신청(바로가기)해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2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