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atest post 국민의힘 의원들, 동물동아리 ‘펫밀리’ 결성

국민의힘 의원들, 동물동아리 ‘펫밀리’ 결성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반려동물을 기르는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펫밀리'(pet+family)라는 동아리를 결성했다. 고질적인 계파정치대신 참신한 ‘개파(犬派)정치’를 시작한 셈이다.
허은아 의원 등 ‘국민의힘 펫밀리'(이하 ‘펫밀리’)는 10일, SNS 인스타그램 계정(id: with_petmily)을 공개하고 , 그 첫 작업으로 의원들이 기르는 반려동물들을 소개했다.
‘동아리장’ 허 의원을 중심으로 강민국, 권명호, 김기현, 김웅, 박수영, 박진, 배현진, 양금희, 이헌승, 전주혜, 조태용 의원 등 12명 의원들의 SNS 계정에는 △강민국 의원의 11살과 3살 포메라니안 ‘럭키’와 ‘해피’ △권명호 의원의 7살 몰티즈 ‘희망이’ 사진이 올라와 았다.
또 △박수영 의원의 10살 실크테리어 ‘오공이’ △박진 의원의 12살 골드 리트리버 ‘훈이’ △양금희 의원의 3살 폼피츠 ‘로빈’ △허은아 의원의 9살과 4살 몰티즈 ‘쫑’과 ‘몽’도 등장했다.
유일한 파충류 반려인인 김웅 의원의 ‘레드아이아머드스킨크’ 도마뱀 ‘또리’와 ‘아리’도 볼 수 있다.

이들 의원들은 ‘펫밀리’ 소개글에서 “우리에게 ‘계파’는 없다”면서 “오직 ‘개파’와 ‘고양이파’ ‘파충류파’와 ‘물고기파’만 있을 뿐”이라 천명했다.

지난 12월부터 모임을 시작해 정책 스터디를 진행해온 ‘펫밀리’는 반려동물 소개를 시작으로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국회의원의 일상을 공개하고 관련 정책 개발 등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설 연휴 이후에는 또 ‘post-코로나19’ 시대, 반려동물과 함께 건강한 생활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반려동물 테마파크 및 카페 등 관련 시설에 반려동물들과 함께 직접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펫밀리’는 무슨 무슨 포럼, 연구모임, 특별위원회 등으로 불리는 국회의 통상적인 의원모임들과 달리 ‘동아리’ 형식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산업과 복지라는 딱딱한 영역보다는 서로가 함께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삶과 문화’의 영역에 기여하겠다는 취지.

이와 관련, 허은아 의원은 “반려동물은 이제 국민의 삶에 직접 연결된 영역”이라며 “다른 통상적인 모임들과는 달리 의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반려문화를 만들어나가는 노력에 지속성을 높이기 위해 동아리 형식으로 결성했다”고 말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