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백과Dogs품종백과 서커스단원에서 쿠바 왕족의 반려견이 된 허배너스 Havanese

서커스단원에서 쿠바 왕족의 반려견이 된 허배너스 Havanese

by 코코타임즈
[기사 링크 주소 복사]
허배너스
【코코타임즈】

허배너스(Havanese)는 1492년 스페인이 서인도제도를 식민지하는 과정에서 쿠바로 들여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중해 연안에 살던 비숑 프라제와 이탈리아가 원산지인 볼로니즈 등의 교배로 탄생한 견종으로써 처음에는 서커스단에서 재롱떠는 강아지로 사랑받았었지만, 고급스러운 외모 덕분에 1800년대에는 쿠바의 귀족과 왕족들의 애완견으로 더 유명해지게 되었다.

그 뒤로 쿠바혁명 당시 허배너스의 대부분이 해외로 반출된 후, 현재까지 원산지인 쿠바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희귀종이 되었다. 하지만, 쿠바 혁명 당시 미국으로 건너갔던 11마리의 허배너스를 시조로 미국 허배너스 클럽(The Havaness Club of America)의 지속적인 노력 덕분에 미국에서는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과 보호를 이어가는 중이다.

미국 켄넬 클럽(AKC)에는 1995년에 정식 견종으로 등록되었다.

허배너스는 다리는 짧지만, 몸놀림이 야무지며 귀엽고 사랑스러운 외모를 하고 있다. 털은 길고 곧으며 약간의 곱슬거림이 있는 이중모이다. 크림색과 흰색, 초콜릿색, 검은색, 금색, 은색 등 다양한 털 색을 가지고 있다.

허배너스의 가장 큰 특징인 풍성한 장식털 덕분에 고급스러운 외모를 하게 됐지만, 꾸준히 빗질을 해주지 않으면 쉽게 엉키고 지저분해진다. 귀는 아름다운 장식털로 덮고 있으며 꼬리는 등 위쪽으로 말려 올라가 있다. 

허배너스는 천성적으로 강한 보호 본능이 있어 아이들을 잘 돌보며 주인에게도 순종적이고 친밀하며 애교가 많다. 하지만, 낯선 환경에서는 불안해하고 경계심을 나타내기도 한다.

다른 소형견보다 훈련 효과는 좋지만 소리에 민감한 특성이 있어 강압적으로 소리를 지르는 등 다그치는 분위기에서는 오히려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차분한 교육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 것이 좋겠다. 친화력 좋은 성격 때문에 다른 동물들과도 잘 지낸다.  허배너스의 평균수명은 12~15년이다.

[건강 체크포인트]
슬개골 탈구, 백내장, 심장질환, 청각장애의 유의 사항이 있다.

[요약]
원산지 : 쿠바
성격 : 친화력이 좋으며 똑똑하고 보호 본능이 강하다.
크기 : 20~28cm 
체중 : 3~6kg 전후
인기도 : AKC 기준 25위
스탠리 코렌 박사 저서 ‘개의 지능(The Intelligence of Dogs)’ 기준 순위 : 47위

[이미지 출처]
Unsplash

[관련기사]

추천-좁은 아파트에서 키우기 좋은 개 21종 바로가기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0 comment
0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