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백과Dogs품종백과 생각하는 개 바센지 Basenji

생각하는 개 바센지 Basenji

by 코코타임즈
[기사 링크 주소 복사]
바센지
【코코타임즈】

바센지(Basenji)는 기원전부터 존재한 지구 상에서 가장 오래된 견종으로 알려져 있다. 고대 이집트의 파라오 무덤에서 바센지로 추정되는 조각들과 벽화가 발견되며 어림 3천 년 이상의 역사를 추정하고 있지만, 바센지가 세상에 알려진 건 고작 100여 년 전이다.

영국 탐험대에 의해 중앙아프리카에서 처음 발견되었으며, 당시의 바센지는 무리 지어 사냥하던 사냥개로 활용되고 있었다. 바센지가 영국에 처음 들어간 것은 1937년이며, 미국에는 1943년 소개되며 ‘바센지 클럽’이 결성될 만큼 큰 인기를 끌게 되었다. 특히 1950년대 바센지를 주인공으로 한 책과 영화가 발표되며 미국 내 바센지의 인기가 절정을 이뤘다고 한다. 

바센지는 곧잘 사슴에 비유될 만큼 군더더기 없이 잘 빠진 체형과 긴 다리를 가지고 있다. 유연성이 뛰어나며 도약력 또한 탁월하다. 깊은 생각에 잠긴 듯 이마에 잡힌 주름이 특징적이며 까맣고 깊은 눈은 바센지에게 지적인 이미지를 연출해주는 느낌이다. 사냥견의 특성 때문인지 바센지의 시력은 어느 견종보다 우수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고양이가 그루밍 하듯 스스로 몸 이곳저곳을 핥으며 정리하고 청결히 하는 습성이 있어서 냄새가 적어 더욱 인기 높은 품종이기도 하다. 가늘고 짧은 털은 매우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빛이 난다. 털 색깔은 황갈색과 붉은 갈색 등이 있으며 목과 가슴, 꼬리, 다리 부분에는 흰색이 분포돼있다. 보통 개들의 발정기는 일 년에 두 번으로 나타나지만, 바센지의 발정기는 일 년에 한 번 뿐인 것도 특이 사항으로 꼽힌다. 

COCOTimes

독립적 성향이 강한 바센지는 훈련받기를 좋아하지 않아 주인의 노력과 끈기가 다소 필요한 편이다.

훈련을 받지 않아도 주인을 잘 따르고 특별한 말썽을 일삼지는 않지만 만약의 상황에 통제가 되지 않는 불상사를 피하기 위해서는 칭찬으로 꾸준한 훈련을 지속해 복종에 대한 인식은 분명히 해줘야 한다.

잘 짖지 않는 개로도 유명한 바센지는 그 짖는 소리를 요들송에 비유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만큼 좋은 목소리로 시끄럽지 않게 짖는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자신의 주인과 가족에게는 상냥하고 애교와 응석도 부리며 다정하지만, 낯선 사람은 경계하는 편이다.

단체 생활하던 사냥개로서의 습성 때문인지 다른 개나 동물이 함께 있을 경우 주도권 다툼으로 공격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으니 유의할 필요가 있다. 짧은 털과 고향인 아프리카의 특성상 추위에 매우 약한 견종이므로 겨울철에는 보온에도 신경을 써줘야 한다. 
바센지의 평균 수명은 10~12년이다. 

[건강 체크포인트]
신장염과 각막염, 결막염의 유의 사항이 있다.

[요약]
원산지 : 중앙아프리카
성격 : 독립적이며 조용하고 호기심과 애정이 많다.
크기 : 암컷 40cm 전후. 수컷 43cm 전후
체중 : 암컷 9kg 전후. 수컷 12kg 전후
인기도 : AKC 기준 : 91위
스탠리 코렌 박사 저서 ‘개의 지능(The Intelligence of Dogs)’ 기준 순위 : 78위

[이미지 출처 : 기사 상단부터 순서대로]
출처1: Unsplash

출처2: 클립아트코리아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0 comment
0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