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 코로나19 전파되는 건 아냐”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 코로나19 전파되는 건 아냐”

by COCO Times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우리나라에서도 개와 고양이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발생하면서 보호자들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동물들간 감염 확산도 걱정이지만, 그 와중에 보호자들도 감염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까지 복합적이다.
하지만 수의사 등 전문가들은 “국내외 사례 모두 사람에서 반려동물로 감염된 것”으로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 전파된, 반대 케이스는 아직 없다”는 입장. 이에 따라 “지나친 공포감 보다 손 씻기 등을 생활화하고 평소대로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하는 정도다.
25일 수의계 등에 따르면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 코로나19가 감염된 사례는 보고된 바가 없다. 전날 방역당국은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키우던 새끼 고양이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대 벤처기업 프로탄바이오 대표인 조제열 서울대 수의대 교수도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로 경기 지역에 거주하는 확진자의 반려견을 검사한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두 사례 모두 사람에서 동물로의 감염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김현욱 한국수의임상포럼 회장은 “동물들은 코로나19 감염이 사람만큼 쉽게 발생하지 않는다. 감염이 실제 일어나려면 바이러스 1~2개가 아니라 일정량의 바이러스에 노출되고 그 바이러스가 수용체를 통해 체내로 들어와야 한다”며 “하지만 개, 고양이와 사람은 수용체가 달라서 감염 위험이 낮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걸렸다고 해서 유기가 늘어날까 하는 우려도 나오는데 지금은 사람들이 강아지, 고양이와 가족처럼 지내고 있으니 유기가 당장 증가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외부인과 접촉하지 않고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수준에서 반려동물 산책도 문제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예방한다고 화학소독제 등으로 목욕시켜선 안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반려동물의 피부나 털 등을 통해 사람들에게 전파될 수 있다는 증거는 없다. 이에 따라 화학 소독제, 과산화수소를 비롯해 손 소독제, 청소용 행주, 공업용 세정제 등으로 반려동물을 씻기거나 목욕시키면 안 된다. 피부가 예민한 반려동물이 상처를 입을 수 있어서다.

센터가 제시한 방역지침으로는 코로나19 감염자의 경우 반려동물 및 다른 동물들과 접촉을 하지 말아야 한다. 가능하면 아플 때는 식구 중 다른 사람이 반려동물을 돌보게 해야 한다. 아플 때 반려동물을 돌봐야 하거나 동물 가까이에 있어야 하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접촉 전후로 손을 씻는 것이 좋다.

마이펫상담소 윤샘은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의 감염 사례는 전 세계적으로 확인이 안 됐으니 불필요한 공포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며 “반려견, 반려묘를 만지기 전 손을 반드시 씻고 사람이 많은 공공장소에 데리고 나가는 것을 자제하는 등 기본 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 코로나19 확진자라면 반려동물과 접촉을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우리나라도 개, 고양이 모두 코로나19 걸렸다 바로가기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