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백과Dogs품종백과 국제보호육성동물 지정된 진도견 Jindo Dog

국제보호육성동물 지정된 진도견 Jindo Dog

by 코코타임즈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진도견(Jindo Dog)의 명확한 유래는 알 수 없지만, 석기시대 사람들이 기르던 개 중에서 대륙과 격리된 채 순수 혈통을 잘 보존해온 품종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 진도견을 처음 언급한 것은 부여 시대로 기록돼있으며, 이미 말, 소, 돼지와 함께 가축으로써 인간과 함께 생활해왔던 것으로 보여진다.

부여를 계승해 건국했던 고구려의 고분 벽화에서 ‘고구려의 개’로 불리는 목걸이를 차고 있는 개의 모습이 지금의 진도견과 거의 흡사하다는 것이 그 기록의 사실 여부를 뒷받침해주고 있다.

1962년 우리나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1968년 발족한 ‘한국 진도견 보육협동조합’에서 진도견의 외부 반출과 잡종과의 교배 방지 등 순수한 진도견의 혈통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 중이다.

2000년 6월, 김대중 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평화와 통일이라는 이름의 진도견을 북한에 전달함으로써 우리나라 품종의 우수성이 다시 한번 주목받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진도견은 1995년과 1997년 두 번에 걸쳐 ‘국제 보호 육성동물’로 공인 지정되어 관리하고 있다. 진도견 외 우리나라의 토종견으로는 삽살개와 풍산개, 동경견이 있다. 

진도견의 얼굴은 거의 팔각형 모양이다. 황갈색의 눈은 동그랗고 작은 편이며 눈꼬리는 약간 치켜 올라가 있다. 삼각형의 귀는 앞으로 살짝 경사진 채 쫑긋하게 서 있으며, 코는 검은색이 일반적이지만 간혹 짙은 담홍색을 띠는 것도 있다. 털 색깔은 황색, 흑황색, 재색, 백색과 호피 무늬가 있으나 순수 혈통으로는 백색과 황색만 인정한다.

놀라운 귀소 본능 지닌 우리나라 토종개

얼굴의 털은 부드럽고 촘촘하며 몸에는 짧고 강한 털을 가지고 있다. 진도견의 상징과도 같은 꼬리털은 몸의 털보다 길고 빽빽하며 매우 부드럽다. 진도견의 멋들어진 꼬리털은 생후 3개월 이후부터 점차 힘차게 말려서 올라붙게 된다. 유난히 발달한 청각과 후각을 가지고 있어 번견뿐 아니라 사냥개로도 매우 적합한 품종이다.

진도견

뛰어난 귀소본능으로 유명한 진도견을 성견이 된 후 입양하게 되면 처음 길러준 주인을 잊지 못해 탈주하는 일이 종종 발생할 만큼 주인에 대한 충성심과 복종심은 맹목적이다.

자신보다 큰 대형 견종이나 멧돼지, 너구리 등 몸집이 큰 짐승을 만나도 한번 물면 절대 놓지 않고 맹렬하게 싸우는 대담한 근성을 가지고 있으며, 낯선 사람이나 다른 견종에 대한 경계가 심한 편이다. 특히 서열에 대한 집착이 강해서 같은 진도견 끼리 있어도 싸움이 빈번해질 가능성이 크다.

뛰어난 청각과 후각을 가지고 있으며 덩치 큰 짐승을 만나도 물러서지 않는 대범한 근성이 있음에도 진도견이 군견에서 배제되는 이유는 자신의 주인 외 다른 사람의 명령은 잘 듣지 않기 때문이다. 처음 주인에 대한 맹목적인 충성심 때문에 자신을 돌보던 군견 병이 사망하게 되면 난처한 상황이 되므로 군견으로는 적합하지 않은 견종이 된 것이다. 진도견의 평균 수명은 12~15년이다.

[건강 체크포인트]
유전병력이나 별도의 알려진 문제가 없을 만큼 건강한 품종이다. 

[요약]
원산지 : 한국
성격 : 용감하고 대담하며 충성심이 강하다.
크기 : 45~53cm 전후
체중 : 15~20kg 전후
인기도 : AKC 기준 : 정보 없음
스탠리 코렌 박사 저서 ‘개의 지능(The Intelligence of Dogs)’ 기준 순위 : 정보 없음

[이미지 출처]

클립아트코리아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0 comment
0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