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박기량, “개 알레르기 앓고 있어도 몽이와는 못 떨어져”

박기량, “개 알레르기 앓고 있어도 몽이와는 못 떨어져”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치어리더 박기량이 “강아지 알레르기를 앓고 있다”고 밝혔다. 포메라니안 ‘몽이’와 10년째 동거하면서 생긴 병이다. 게다가 몽이는 비만과 이로 인한 합병증으로 고생하고 있었다. 전문가들은 이들에게 어떤 처방을 내렸을까?
7일(목) 오후 방송된 KBS-2TV ‘펫 비타민’에 따르면 박기량은 눈이 붓고 입술 주변을 계속 긁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녀가 그런 행동을 보였던 이유는 바로 강아지 알레르기 때문. 얼굴 가려움증, 두드러기 등 증상도 여러가지.
박기량은 이에 “몽이를 키운 지 3년 정도 됐을 때 강아지 알레르기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했다. 개 알레르기는 강아지의 침, 대소변, 비듬 때문에 발생하는 만큼 반려견과 함께하는 사람에게는 피할 수 없는 문제.
치료를 위해서는 강아지와 떨어져 있어야 했다. 하지만 그는 “몽이는 그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존재”라며 “몽이와는 절대 떨어질 수 없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박기량은 이어 “몽이는 내가 외롭고 힘들었을 때 가족이 된 강아지”라며 “몽이는 과연 나로 인해서 행복할까. 함께 하는 시간이 적다 보니까 요즘 진짜 많이 미안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와 함께 “몽이가 최근 들어 급격히 살이 찌고 코골이, 기침이 심해졌다”는 고민도 털어놓았다. 비만으로 인해 기도 협착 초기와 허리디스크가 생겨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었던 것.

이에 로얄동물메디컬센터 이기종 원장<사진 왼쪽 첫번째>, 이태형 브이케어 수의사 등 전문가들은 몽이의 건강 상태를 확인한 후 비만과 그로 인한 합병증 등을 짚어주며 꾸준한 식단 관리와 운동을 권했다.

특히 고칼로리 간식 대신 당근이나 양배추를 먹이라는 팁을 제공했다. 단, “양배추 잎의 중간 대는 독성물질이 있으니 먹이지 말고, 잎만 삶아줄 것”을 권고했다.

또 가정의학과 전문의 여에스더<사진 오른쪽 첫번째>는 알레르기 증상을 줄일 수 있는 위생관리 팁을 전수했다. “집먼지진드기 전용 청소기를 통해 집안을 매일 관리하라”는 것이다.

한편, 박기량은 이날 방송에서 몽이를 위해 바닷가를 산책하고, 교육과 운동을 함께할 수 있는 강아지 유치원을 알아보는 등 반려견을 위해 지극 정성으로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려견에게 숨겨진 생로병사의 비밀을 파헤치는 KBS 2TV ‘펫 비타민’은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