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Pet과 함께미용/스타일 도그네이처, 미국 유럽 ‘비건’ 인증 받은 펫샴푸 선보여

도그네이처, 미국 유럽 ‘비건’ 인증 받은 펫샴푸 선보여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채식, 비건(Vegan) 열풍이 불고 있다.

비건이란 동물성 제품을 섭취하지 않는 식습관. 최근 들어선 그 의미가 확장돼 단순한 채식을 넘어서 동물 화학 실험 제품, 동물성 제품 소비를 지양하는 행위도 이에 포함된다.

비건 산업은 단순히 식품을 넘어 뷰티, 생활용품, 패션 등 라이프 스타일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 업체인 ‘그랜드 뷰 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비건 화장품 시장은 2020년 한 해 153억달러 규모로 2025년에는 208억달러 규모까지 성장할 전망.

국내에서도 패션·뷰티 트렌드의 주역인 MZ세대와 함께 비건 문화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이들의 경향이 강하게 반영된 탓이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이 2030 세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 이들 중 55%는 “올바른 제품/윤리적 기업의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추가 비용을 지불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반려동물 전문브랜드 ‘도그네이처'(대표 김민욱)는 5일 크라우드펀딩 전문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국제 비건 인증을 획득한 친환경 샴푸 ‘보타니카(botanica) 펫샴푸’를 출시했다. 동물용 제품으로는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비건 샴푸.

보타니카는 지난 2020년 7월 유럽 비건 인증기관 ‘브이 라벨'(V-label)은 물론 미국 인증기관 ‘페타'(PETA)로부터 비건 인증을 획득했다. 또 유럽 시장을 겨냥해 이탈리아 최대 비건 박람회인 사나(SANA)에서도 선보였다.

“동물성 원재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았고, 제조 과정에도 동물성 실험을 100% 배제하는 등 엄격한 기준의 절차를 거친 제품”이라고 도그네이처는 강조했다. “원료뿐만 아니라 친환경 PETG를 사용한 용기, FSC 인증 포장재 등을 사용해 착한 소비를 지향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김민욱 대표는 “고품질 원료, 최고 수준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도 적극 진출할 것”이라며 “동물과 인간, 환경이 공존할 수 있는 반려문화를 만들기 위해 건강하고 지속 가능한 제품들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