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Pet과 함께스타와 Pet ‘효리네 민박’ 순심이, 무지개 다리 건넜다

‘효리네 민박’ 순심이, 무지개 다리 건넜다

by COCO Times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가수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반려견으로 잘 알려진 순심이가 가족들 품에서 눈을 감았다.

안성평강공주보호소 측은 24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효리님께 오늘 소식이 왔습니다. 2010년 이효리 님의 가족이 되었던 우리 순심이가 어제 별이 되었다고 합니다”고 알려왔다.

보호소 측에 따르면 이효리는 “우리 순심이 어제 갔어요. 제 품에서 편안히 갔습니다. 순심이를 거둬주시고 저를 만나게 해주신 것 너무나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효리는 “동해시보호소에서 순심이 데리고 나와주신 봉사자분, 안성에서 대모가 되어주신 봉사자분 모두에게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 순심이도 모두에게 고마운 마음 그리고 사랑을 전해요”라고 말했다.

또 그는 “지금 하시는 모든 일들 너무나 힘든 일인 줄 잘 알지만 그로 인해 이렇게 자기밖에 모르던 철부지도 사랑을 알게 되니 소장님 하시는 일은 그 어떤 일보다 숭고하고 아름다운 일임을 잊지 마세요. 우리 모두 함께입니다”라고 덧붙이며 깊은 감사인사를 남겼다.

보호소 측 또한 “순심이가 아프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의 준비는 하고 있었는데도 눈물이 나네. 그래도 행복하게 살다 가니 웃으며 작별할게”라고 가슴 아파했다.

또 “효리씨가족이 되는 순간부터 즐겁고 사랑스러운 시간들만 간직하렴. 천국으로 가는 길은 햇살 가득한 따스한 소풍이길”이라며 반려견 순심이를 그리워했다.

보호소 측이 이같은 사실과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이효리와 순심이가 얼굴을 맞대고 깊고 따뜻한 교감을 나누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한편 이효리는 지난 2010년 유기견 순심이를 보호소에서 입양했다.

이후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 순심이와 각별한 인연을 밝히며 많은 이들이 유기견을 반려견으로 입양하는 문화를 이끌기도 했다. 당시 그는 안락사 되기 직전 순심이와 인연을 맺게 됐다고 고백해 뭉클함을 안겼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0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