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개 고양이 이름, ‘코코’와 ‘보리’가 가장 많다

개 고양이 이름, ‘코코’와 ‘보리’가 가장 많다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우리나라 반려동물 보호자들이 사랑하는 아이에게 붙일 이름으로 가장 좋아하는 것은 뭘까? 정답은 ‘코코’다, 그 다음은 ‘보리’와 ‘콩이’.

메리츠화재가 반려동물 의료비 실손보험 ‘펫퍼민트’를 출시한 후 지난 2년간 가입한 강아지 3만여 마리, 고양이 3천여 마리를 조사해보니 이렇게 나왔다.

그 중에서 강아지는 코코(508마리)란 이름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보리(494마리), 콩이(489마리)란 이름도 많이 지워줬다. 

또 초코(360마리), 두부(334마리), 호두(289마리)도 많았다. 망고(238마리)도 올해 처음 순위권에 들어왔다.

코코와 보리는 고양이 이름으로도 많았다. 조사한 결과, 코코(43마리)와 보리(39마리)가 1, 2등이었고, 그 뒤를 이어 레오(31마리), 망고(28마리), 콩이(27마리) 등의 순.

특히 망고는 지난해에 비해 순위가 3단계나 올랐다. 개 고양이 할 것 없이 최근들어 ‘망고’란 이름이 강세란 얘기다.

대도시에서 가장 많이 키우는 강아지는 토이푸들 말티즈 포메 등

또 펫퍼민트에 가장 많이 가입한 견종은 토이푸들(5064마리·16.7%)과 말티즈(4984마리·16.5%), 포메라니안(4471마리·14.8%) 등이었다.

우리나라 펫보험 가입률이 전체의 0.1%도 되지 않는 상황이란 점에 비춰보면, 그나마 수도권 등 대도시에서 가장 많이 키우는 견종이 바로 이 3가지라는 걸 추측할 수 있다.

그 다음은 비숑 프리제(1993마리·6.6%), 믹스견(1336건·4.4%), 미니어처 푸들(1258마리·4.2%) 등의 순.

고양이는 코리안 숏헤어(1029마리·33.6%)가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페르시안(287마리·9.4%), 믹스 고양이(249마리·8.1%), 스코티쉬 폴드(241마리·7.9%) 등의 순으로 많았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1 Comment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trackback

[…] 개 고양이 이름, ‘코코’와 ‘보리’가 가장 많다 바로가기 […]

1 comment
2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1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