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Pet과 함께이벤트 구포개시장을 없앤 부산의 ‘동물사랑 문화축제’

구포개시장을 없앤 부산의 ‘동물사랑 문화축제’

by 기자 윤성철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코코타임즈】
동물보호단체들 사이에 ‘대한민국 3대 흉물’이란 오명을 갖고 있던 부산 ‘구포개시장'(구포가축시장)이 지난 7월 폐쇄된 지 1년이 훌쩍 지났다. 여기에 가축시장이 들어선지 60년 만이었다. 가축시장을 없앤, 전국 최초의 사례이기도 했다.

그 어려운 과정을 거쳐 가축시장 폐쇄를 결국 이뤄냈던 부산 북구가 이를 기념해 대대적인 동물사랑 문화축제를 연다. ‘2020 부산 동물사랑 온택트 문화축제’. 구포가축시장이 역사 속으로 사라진 지 1주년이 지나 확 달라진 이 곳의 풍경과 새로운 문화 현장을 보여주겠다는 것이다.

동물학대와 갈등의 현장을 생명의 공간치유의 공간으로 변화시킨다는 의미가 담긴 행사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지난 8월, 개시장이 있던 구포시장 일대와 부산 북구 화명생태공원 등에서 다양한 오프라인 프로그램과 함께 대대적인 문화축제를 진행하려 했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이번엔 오는 14~15일 주말 이틀동안 유튜브를 통한 비대면 온라인 축제로 전환돼 열린다. 비록 많은 시민들이 현장에서 함께 하진 못하지만, 전국의 수많은 반려인들이 이번 축제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 수도 있다. 
먼저, 14일 첫날엔 지휘자 금난새가 ‘해설이 있는 음악회’와 ‘예술로 만나는 반려동물 전시회’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과 만난다.
이어 강아지들이 보호자와 함께 장애물을 뛰어넘으며 통과하는 어질러티(agility) 놀이 등 ‘댕댕 선수권 대회’가 열린다.
15일 둘쨋날 오전엔 반려동물 사료와 용품들을 전시하는 ‘반려동물 산업전’이, 오후엔 ‘원조개통령’ 이웅종 교수와 고양이 행동전문가 ‘미야옹철’ 김명철 수의사의 강연이 이어진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는 지난해 구포가축시장에서 구출된 86마리의 동물입양기가 공개되고 부산에서 운영되는 동물보호센터의 유기동물 입양에 대한 홍보도 이뤄진다.

올해 부산경상대와 부산여대에 신설된 반려동물학과를 소개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성장성이 높은 반려동물 산업에 진출하려는 학생들에겐 진로를 알아볼 좋은 기회다. 

또 부산의 반려동물용품 생산업체를 위한 반려동물 유튜브 홈쇼핑도 방영된다.
한편, 이번 행사는 부산 북구가 농림축산식품부 ‘2020 동물보호 문화축제’ 지자체 공모사업에 지원해 지난 2월 선정됐고 국비 1억원을 지원받아 개최하는 것이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