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백과Cats질병백과피부/알레르기 어느쪽 털이 많이 빠졌다고요?… 탈모로 고양이 질병 찾아내기

어느쪽 털이 많이 빠졌다고요?… 탈모로 고양이 질병 찾아내기

by 코코타임즈
[기사 링크 주소 복사]
COCOTimes
【코코타임즈】

고양이 털 알레르기가 있어 고양이를 키우고 싶어도 키우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특히 털갈이 시기에는 집안이 온통 고양이 털 천지가 된다. 그래서 털이 긴 고양이 키우는 집사들은 털 스트레스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그런데 건강 측면에서 보자면 몸 전체에서 고르게 털이 빠지는 ‘털갈이’는 지극히 정상적인 현상이다.

하지만 고양이에게 부분 탈모나 가려움증, 비듬 등이 보일 경우에는 질병을 의심해봐야 한다. 부분 탈모의 부위를 알면 고양이 질병 파악에 단서가 된다. 

COCOTimes

● 얼굴 주위 원형 탈모

피부 사상균이라는 곰팡이 (진균)에 의해 일어난다. 감염된 동물과 접촉했거나 곰팡이 감염, 면역력 저하 등으로 인해 발병한다.

주로 얼굴 주변에 작은 원형탈모가 발견된다. 그래서 고양이 ‘링웜'(Ringworm)이라 부르기도 한다.

탈모 부분이 붉어지거나 비듬, 딱지, 가벼운 가려움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간혹 사람도 옮기 때문에, 고양이를 만진 후 피부가 가렵다면 피부과에서 치료받는 것이 좋다. 균 배양 검사를 통해 약을 투여한다. 

● 머리, 이마 탈모

특정 음식에 과민 반응을 보이는 음식 알레르기 탈모. 특히 달걀 흰자는 소화력을 떨어뜨리는 아비딘 성분 때문에 탈모를 일으킨다. 음식 알레르기 탈모는 눈 위나 이마, 귀밑이 붉게 변하는 증상을 보인다.

털이 얇아지기도 한다. 장기간 설사 나 구토 등의 소화기 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 얼굴, 귀, 눈가의 탈모

옴진드기에 옮으면 얼굴이나 귀, 눈가 등에 탈모와 비듬이 생긴다. 가려움증이 심하므로 계속해서 긁어 피가 나거나 딱지가 생기기도 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몸의 다른 곳으로도 퍼져 허리와 사지, 복부까지 퍼지기도 한다. 진드기 제거에 신경 쓰고 실내를 깨끗이 소독해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

특히 진드기나 벼룩에 의한 피부질환은 그동안 사용했던 물건이나 옷가지, 침구 등을 소독해 남은 진드기나 벼룩을 박멸해야 한다.

그루밍이 심하다면, 부드러운 넥 카라를 사용해 핥는 행동을 교정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 머리, 귀끝, 코끝의 탈모 

자외선(UVB)에 노출되면 광선 피부염(햇빛 알레르기)을 일으켜 귀끝이나 코끝, 머리에 탈모가 생긴다. 증상이 심해지면 귀 끝과 코, 입 주위 등에 염증 또는 궤양으로 나아갈 수 있다.

가려움증 때문에 계속해서 긁어 피가 난다. 피부가 두꺼워지기도 한다. 흰 털이나 얇은 털을 가진 고양이에게 주로 많이 생기는 피부질환이다.

피부염증이 심할 경우엔 소염제를 투여해준다. 출혈이나 궤양이 생겼을 경우, 세균 감염을 막기 위해선 별도의 치료를 받아야 한다.

COCOTimes

● 허벅지, 허리의 탈모

심리적으로 과도하게 불안해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나타난다. 특정 부위만 계속해서 그루밍 하기 때문에, 피부염이나 피부 궤양이 생길 수 있다.

주로 발견되는 부위는 허벅지와 복부, 허리 양쪽 등 혀가 닿는 부위다.

이럴 땐 스트레스에 대한 원인을 찾아 제거해준다. 핥는 행동을 교정해주면 피부가 아물며 털이 다시 자란다. 

● 꼬리 주위의 탈모

벼룩 알레르기 피부염이 생기면 목이나 허리, 꼬리 시작 지점, 엉덩이 주위 등에서 탈모가 생긴다. 발진과 심한 가려움증이 동반한다. 2차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집 안을 소독해야한다.

● 턱 밑의 탈모

사람 코 끝의 검은 피지보다 조금 더 큰 까만점들이 고양이 턱에서 보이는 경우다.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긁다보면 딱지가 앉고 붓고 피가 나면서 염증이 생긴다. 이 증상을 ‘고양이 여드름'(Feline Acne)이라 부른다.

기름진 음식, 알레르기, 아토피, 호르몬 등 여러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다. 2~4세 고양이에게 많이 생긴다.

평소 잘 씻어주어 예방하고 초기에 연고 등을 잘 발라주어야 한다. 사료를 먹을 때 음식이 턱에 묻어 생기는 경우가 있으니 먹는 습관을 잘 관찰해 본다.

이처럼 탈모의 부위와 원인, 그리고 그에 질병은 다양하다. 가려움증이나 비듬, 발진, 과잉 그루밍, 부분 탈모 등의 증상이 보인다면 최대한 빨리 병원을 찾아 원인을 알아야 한다. 

부분 탈모는 또 다른 질병의 예고편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원인 파악과 적절한 치료를 통해 2차 감염이나 탈모로 인해 이어지는 질환을 막아야 한다.

진드기나 벼룩에 의한 피부질환은 그동안 사용했던 물건이나 옷가지, 침구 등을 소독해 남은 진드기나 벼룩을 박멸해야 한다.

집안 환경을 청결히 하고 그루밍이 심하다면, 부드러운 넥 카라를 사용해 핥는 행동을 교정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