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사료 줄 때 이것만은 꼭 지키세요

사료 줄 때 이것만은 꼭 지키세요

by 기자 박태영
[기사 링크 주소 복사]
식품 매개성 질환 경고
【코코타임즈】

살모넬라와 대장균(E. coli) 같은 세균들은 흔히 식품을 통해 감염된다. 그래서 이들을 식품매개성 질병(foodborne illness)이라 부른다.

그런데 이런 질병은 반려동물에 사료를 주면서도 많이 옮는다. 게다가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는 시간이 늘고 있지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각종 질병에 전염될 수 있다는 사실에 보호자들이 무척 둔감하다는 것도 사실이다.

미국 퍼듀대 야오화 펑(Yaohua “Betty” Feng) 교수가 최근 발표한 논문에는 이와 관련한 실태가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다.

  • 보호자 중 93%는 반려동물을 안아준다. 또 70%는 반려동물이 자신을 핥는 것을 허락한다.

  • 63%는 반려동물과 함께 하고, 61%는 반려동물과 뽀뽀도 한다.

  • 반려동물과 함께 놀아준 보호자들 중 31%만 손을 씻었다.

  • 보호자의 42%는 반려동물에게 사료를 급여한 후 손을 씻지 않았다

  • 보호자들 중 8%는 펫푸드와 간식을 직접 먹어봤다.

  • 보호자 중 78%는 최근의 펫푸드 리콜(recall)이나 관련 질병의 집단 발병에 대해 알지 못했다.
  • 특히 25%는 건식 사료나 간식이 병원균을 갖고 있다는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최근 발간된 <Journal of Food Protection> 최신호에 게재된 ‘펫푸드를 통한 식품 매개성 질병의 위험: 보호자의 지식, 행동, 그리고 위험성 지각 평가‘(Risk of Foodborne Illness from Pet Food: Assessing Pet Owners’ Knowledge, Behavior, and Risk Perception)이란 논문이 실시한 설문의 결과다.

논문을 쓴 펑 교수는 24일(현지시각) 미국 <Pet Product News>와의 인터뷰에서 “반려견을 안아주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위험을 알고 질병에 감염되지 않으려면 어떻게 자신을 보호해야 하는지 알아야 한다고 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펫푸드 안전과 반려동물을 다루는 방법에 대한 보호자 교육이 더 필요하다”고 밝히고 “이런 문제들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실수를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보호자용 교육자료를 추가로 만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펑 교수는 이어 식품매개성 질병 예방을 위해 다음과 같은 몇가지 팁을 제시했다.

  • 펫푸드 준비, 반려동물과의 놀이, 사람을 위한 음식 준비 전후로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 반려동물에게 생고기를 급여하는 것은 가능한 한 피한다.

  • 병원균을 옮기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펫푸드를 다루거나 저장할 때 조심해야 한다.
  • 급여하고 있는 펫푸드에 리콜 정보가 있다면 반드시 찾아보고, 펫푸드 로트번호(lot number)를 기록해 추적을 가능하게 한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