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뉴스뉴스 반려견 산책, 몇 마리까지 가능할까?

반려견 산책, 몇 마리까지 가능할까?

by 코코타임즈
[기사 링크 주소 복사]
COCOTimes
【코코타임즈】

반려견 한두 마리 부양하기도 힘든데 10마리 이상 키우는 사람도 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도 반려견 한두 마리와 산책하는 사진은 평범(?)하다. 여러 마리 강아지와 산책을 나온 사진엔 ‘좋아요’가 숱하게 달린다.

반려견 건강을 위해서 하루 한 번 이상 산책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인데 데리고 나갈 숫자가 많으면, 도대체 저 많은 개를 어떻게 산책을 시키는 것인지 궁금증이 생긴다.

산책 최대 마리수와 짝 이루는 법은?

한 사람이 산책시킬 수 있는 최대 숫자는 몇 마리일까? 또 어떻게 짝을 지어 산책 나가는 것이 좋을까? 이런 궁금증을 이삭애견훈련소 이찬종 소장다독인더시티 지대원 대표의 도움으로 알아보았다.

COCOTimes

“일반적으로 한 번 외출할 때 한 명이 케어할 수 있는 개는 3마리까지로 봅니다. 개들도 각자 성향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산책 매너가 잘 이뤄진 개라면 그 이상도 가능합니다. 단, 보호자가 리더이고 질서가 갖춰진 무리일 때의 이야기입니다.”(이찬종 소장)

개가 보호자를 리더로 인지하는 것은 질서를 갖추고 있다는 뜻이다. 또한, 개는 무리생활을 하는 사회적인 동물이기 때문에 그 안에서 각자의 질서와 규칙이 있다.

예를 들어 행동대장, 경계, 후방지원을 하는 등 각각의 역할이 있다. 이런 이유로 질서가 갖춰진 개들은 여러 마리가 동시에 산책하는 것에 대한 큰 스트레스가 없다.

하지만 그게 독이 될 수도 있다. 이 소장은 “결속력이 강한 만큼 외부에 대한 공격성이 크기 때문에 다른 개와 맞닥뜨릴 때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런 질서가 갖춰지지 않은 가정에서는 또 다른 방법으로 산책 조를 나눌 수 있다. ‘친한 그룹’끼리 산책을 시키는 것이다.

그러나 무리 내에서 누구와도 친하지 않은 개가 있다면, 이 개를 한 그룹의 개들과 함께 산책시켜 친화력을 기를 수 있다. 만일 주인이 이런 ‘그룹’을 무시하고 친한 파트너가 없는 개들끼리 산책을 시키면 집 안에 남아 있는 개는 주인에 대한 배신감을 느끼고 질투하게 된다.

보호자는 개들이 자는 모습을 보고 친한 무리를 파악할 수 있다. 친한 아이들은 대개 붙어서 잔다. 하지만 친하지 않은 개들은 서로 멀찍이 떨어져 자거나 마주 보고 잔다. 자신의 시야에 상대 개가 눈에 들어와야 안정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COCOTimes

강아지 유치원 산책법은?

강아지 유치원이 관심 받는 요즈음, 유치원 내 낯선 개들과의 산책은 또 다른 모습을 띠기도 한다.

유치원에서 단순 산책 시에는 한 선생님 당 2마리, 많게는 4마리까지만 산책을 나간다.

여러 마리가 한꺼번에 나가지 않는 이유는 “산책교육을 받은 개들이라도 제한되지 않은 공간에서는 예상치 못한 안전사고 우려가 있기 때문”(지대원 대표)이다.

유치원 소풍날엔 10마리 정도가 함께 나가기도 한다. 여러 명 교사가 배변 봉투와 리드 줄, 물통 등을 챙겨 안전이 웬만큼 보장되는 제한된 공간으로 가게 된다.

보호자는 안전사고 외에도 개들이 원하는 산책을 위해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그들이 진짜 원하는 것은 무엇인지, 또 각각의 성향은 어떤지, 어떤 아이들끼리 서로 친한지 등을 관찰해보자.

건강을 위해 억지로 나서는 의무적인 산책이 아닌, 행복하고 즐거운 ‘교감이 있는 산책’을 위해 말이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1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