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헬스백과Dogs질병백과소화/비뇨/산과 “걸리면 응급수술해야 해요”… 장중첩(Intussusception)

“걸리면 응급수술해야 해요”… 장중첩(Intussusception)

by 코코타임즈
[기사 링크 주소 복사]
COCOTimes
【코코타임즈】

대장 소장 같은 장 운동이 심하게 일어나면, 장이 말려들어 갈 수 있다. 이 증상을 ‘장 중첩'(Intussusception)이라 한다. 면역체계가 약한 개에게서 잘 일어난다. 특히 1년 혹은 그 미만의 강아지에게서 더 잘 발생한다. 장 중첩이 일어나면, 빠르게 진행되므로 바로 응급수술에 들어가야 한다.

[증상]

호흡 곤란, 구토, 피 섞인 구토, 복통, 복부 팽창, 혈변이 있다. 또 식욕 부진이나 체중 감량에다 배변을 할 때 무척 힘들어 한다.

[원인]

가장 일반적인 원인은 새끼 강아지가 심하게 설사를 한 경우, 최근 복부 수술을 했던 경우다. 또 신경성, 장내 기생충 감염, 파보 바이러스 감염, 이물질 섭취, 종양, 과식 혹은 과음 등이 있다.

[치료]

장 중첩이 진행되면 장이 빠르게 말려들어 가므로, 즉시 수술해야 한다. 장 중첩이 발생한 부위가 딱딱하게 만져지므로 신체 검사를 통해 다른 부위의 이상은 없는지 확인한다.

설사와 탈수로 인한 전해질 불균형과 몸의 이상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혈액검사를 하고, X-ray 검사와 초음파 검사를 통해 중첩된 장의 상태를 진단한다.

전해질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정맥 내 수액을 추가하여 전해질 균형을 복원하며 개를 안정시킨다.

수술을 통해 중첩된 장을 원래대로 되돌리거나 이미 괴사한 장을 제거한다. 수술 후 몇 주 내로 재발 우려가 있어 더욱 안정을 취하고 계속 관찰해야 한다. 추가적인 감염을 막기 위해 항생제를 투여할 수도 있다.

COCOTimes

COCOTimes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예방]

많은 양의 사료를 먹은 뒤 장 운동이 심하게 일어나면 장 중첩이 생길 수 있으니 사료는 항상 적당량을 급여하고 식사 습관을 잘 들이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 정기검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백신 예방, 구충제 투여 등의 예방법으로 각종 감염과 질병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comment
0 [기사 링크 주소 복사]

Related Article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